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규봉

관련사진보기


경비원 축소 강행 무산되다.

대전 둔산 목련아파트 경비원 축소 강행이 주민의 적극적 개입으로 결국 무산되었다(관련기사 : 경비원 감원 일방 결정 막은 대전 둔산동 아파트 주민들).

7월 28일 입주자대표회의는 '주민투표에서 경비원들이 개입할 것을 우려한다'는 이유로 경비소마다 설치할 투표함을 관리사무소 단 한 곳에만 설치했다. 그 결과 투표율이 매우 저조해 안건이 무산될 거라는 예상을 깨고 649세대(56%)가 투표하여 그중 78%가 현행대로 유지하는 안에 찬성하였다.

따라서 경비원 축소는 무산되었다. 하지만 정년을 기존 65세에서 63세로 줄여 이로인한 강제 퇴직이 이어질 예정이다. 주민들의 말에 의하면 이 정년 축소도 나이 많은 일부 노인들의 강한 투쟁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같이 나이 먹어감에도 동병상린을 느끼기는커녕 일자리를 오히려 빼앗다니 안타까울 뿐이다"라며 한 주민은 애석한 마음을 강하게 표출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수학을 통해 사회를 분석한 <수학의 창을 통해 보다>, 역사가 담긴 자전거기행문 <미안해요! 베트남>, <체게바를 따라 무작정 쿠바횡단>, <장준하 구국장정6천리 따라 자전거기행> 출간. 현 배재대 교수이며 전 대전환경운동연합 의장. 피리와 클라리넷 연주자로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