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회사 정문앞에서 찍은 사진(1)
 회사 정문앞에서 찍은 사진(1)
ⓒ 이생곤

관련사진보기


 회사 정문앞에서 찍은 사진(2)
 회사 정문앞에서 찍은 사진(2)
ⓒ 이생곤

관련사진보기


"아저씨 저것 바나나 열린 것 맞지요. 와 신기하네요."

월요일 아침 회사 출근길에 경비실 정문에 심어진 바나나 나무에 열매를 맺은 걸 보고 제가 경비실 아저씨께 물었습니다.

"팀장님도 아시다시피 저 나무 심은지 한 4년인가 되었잖아요. 몇번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잖는데 이번 여름 하도 더워서 못 베기고 바나나가 나왔는게벼요(웃음)."

이번 여름 유난히도 덥습니다. 왠만하게 덥지 않는 이상 에어컨 바람도 쐬지 않는 저이지만 이번에는 견디기가 어렵습니다.

바나나가 열매를 맺는 다는 것은 우리 동네에도 기온이 그만큼 많이 올라 갔다는 것이 아니겠는지요.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