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늘로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살인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던 2015년 11월 14일로부터 600일이 되는 날"이라며 "지난 600일 동안 정권 교체로 인해 서울대병원은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정정하고 바로 이튿날에는 형식적이고 진정성이라고는 느껴지지 않았지만, 경찰청의의 '사과'도 이어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600일이 돼서야 조금씩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고 바로잡혀가는 듯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주장하며 "사건 해결의 책임이 있는 경찰과 검찰 그리고 서울대병원, 국회, 정부에 다시 한번 제대로 된 사건 해결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백남기농임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을 맞이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살수차 추방안을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