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산벚꽃 행정구역상 오색1리 2반으로 불리는 백암마을과 오색1리 5반에 해당되는 관대문마을 일대에 산벚꽃이 절정일 때엔 달리던 차들을 갓길에 주차시키고 많은 이들이 풍경 속에 자신을 담고자 한다.
▲ 산벚꽃 행정구역상 오색1리 2반으로 불리는 백암마을과 오색1리 5반에 해당되는 관대문마을 일대에 산벚꽃이 절정일 때엔 달리던 차들을 갓길에 주차시키고 많은 이들이 풍경 속에 자신을 담고자 한다.
ⓒ 정덕수

관련사진보기


매년 맞이하는 봄이고 피는 꽃이니 새삼스럽게 거론 할 필요 있느냐 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엄혹한 계절을 넘기고 돌 틈에 숨어 피는 작은 꽃이라 한들 반갑다 눈길 주지 않을 수 있는가.

양양에서는 가장 먼저 제대로 꽃을 만날 수 있는 장소로는 역시 낙산사가 첫 손에 꼽힌다. 보타전 뒤 산비탈 양지쪽에 노랗게 수놓는 복수초는 때때로 눈발이 날리는 1월 중순부터 하나 둘 모습을 드러내 2월 중순을 넘어서면 꽃으로 둔덕이 환하게 밝혀진다.

이때부터 꽃을 담고자 하는 출사객들이 전국에서 달려오는데, 낙산사처럼 훤하게 트여 많은 이들의 시선을 받는 장소가 아니면 공개하는 자체에 대해 요즘은 많이 꺼리는 실정이다. 큰괭이눈이나 노루귀, 얼레지, 현호색, 괴불주머니, 산자고… 거침없이 눈과 매서운 바람에도 꿋꿋하게 제 시기를 알고 꽃들이 피는 3월은 해발 300m 이하의 낮은 지대엔 완연한 봄이지만 양양의 봄은 4월로 접어들어야 시작된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이제 2주 뒤인 4월 중순엔 반드시 만나 볼 꽃이 있다. 어지간한 도로변에 심은 벚나무들이 꽃을 모두 떨구고 잎을 한창 피워 올리는 시기에 온 마을이 꽃으로 둘러싸이는 풍경, 생각만으로 가슴이 울렁거리지 않은가.

나태주 시인이 그의 시 <풀꽃>에서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라 했다. 또한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라고도 했다. 졸방제비꽃이나 콩제비꽃, 봄맞이나 개미자리와 같이 정말로 자잘한 꽃들이 많아 자세히 보아야 진정으로 그 아름다운 모습을 분명하게 가슴에 담을 수 있기도 하다.

그런데 지금 소개하는 꽃은 굳이 자세히 볼 일도, 오래 지켜볼 필요도 없이 첫눈에 "아!" 탄성이 터진다.

산벚꽃 백암마을엔 오래전 신혼여행을 오는 이들이 한 번쯤 들려 기념촬영을 하던 물레방아휴게소란 가게가 있다. 이곳 앞 도로에서 오색천 건너편을 보면 산벚꽃이 어떻게 저리도 많을 수 있느냐는 의문이 절로 든다. 이 산벚꽃은 점봉산은 물론이고 설악산의 해발 1400 고지까지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 산벚꽃 백암마을엔 오래전 신혼여행을 오는 이들이 한 번쯤 들려 기념촬영을 하던 물레방아휴게소란 가게가 있다. 이곳 앞 도로에서 오색천 건너편을 보면 산벚꽃이 어떻게 저리도 많을 수 있느냐는 의문이 절로 든다. 이 산벚꽃은 점봉산은 물론이고 설악산의 해발 1400 고지까지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 정덕수

관련사진보기


양양에서 서울로 직접 연결되는 44번 국도를 따라 오색령 방향으로 남설악터널을 빠져나오면 오색1리가 시작된다. 바로 이 구간에서부터 오색약수터가 있는 오색2리까지 30여 리 길의 4월 중순 무렵 풍경은 전국 어느 고장을 찾더라도 볼 수 없는 꽃동산을 만날 수 있다. 인공적으로 조성한 적도 없는 말 그대로 자연히 나고 자란 산벚나무들이 이 시기 일제히 꽃을 피워 장관을 이룬다.

귀촌의의 집앞에서 본 풍경 백암마을에 귀촌해 살다 오색1리 마을의 이장 일을 보는 임승엽씨 댁 마당에서 보는 풍경 또한 이 집 주인이 이곳에 터를 잡게 된 조건 중 하나다. 임승엽 이장의 부인 장의숙 도예가는 지난해부터 도예교실을 열어 마을 어르신들에게 도예를 지도하고 있다.
▲ 귀촌의의 집앞에서 본 풍경 백암마을에 귀촌해 살다 오색1리 마을의 이장 일을 보는 임승엽씨 댁 마당에서 보는 풍경 또한 이 집 주인이 이곳에 터를 잡게 된 조건 중 하나다. 임승엽 이장의 부인 장의숙 도예가는 지난해부터 도예교실을 열어 마을 어르신들에게 도예를 지도하고 있다.
ⓒ 정덕수

관련사진보기


일부에서 벚꽃을 "일본에서 우리의 정신에 깊이 뿌리내린 민족혼을 말살하기 위해 도입하여 심었다"는 주장도 하는데, 진해나 창경궁에 심은 벚나무라면 그럴 수 있으나 이곳은 전혀 이와 관계가 없다.

일반적으로 벚꽃은 꽃이 먼저 핀 뒤 잎이 나오지만 산벚은 잎과 꽃이 동시에 피고 나온다.

산나물 5일장이 서는 양양시장엔 봄철이면 산나물을 파는 이들이 자리한다. 밭에 심어 키운 엄나무순(개두릅)부터 두릅과 참나물, 곰취 등 다양한 산나물이 입맛을 다시게 하는 계절이 4월이고, 양양엔 이를 이용하여 음식을 내는 식당이 많다.
▲ 산나물 5일장이 서는 양양시장엔 봄철이면 산나물을 파는 이들이 자리한다. 밭에 심어 키운 엄나무순(개두릅)부터 두릅과 참나물, 곰취 등 다양한 산나물이 입맛을 다시게 하는 계절이 4월이고, 양양엔 이를 이용하여 음식을 내는 식당이 많다.
ⓒ 정덕수

관련사진보기


산벚꽃이 한창인 4월 중순이면 시장엔 두릅과 낮은 산자락에서 채취한 다양한 나물도 맛볼 수 있다. 사실 양양군에 사는 주민들 상당수는 야산에서 채취하는 참취나 기름나물, 어수리, 미역취, 개미취, 원추리와 같은 나물은 나물로도 치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산나물이 자생하는 고장이다.

산에 의지해 살아가는 산촌사람들이 이른 새벽부터 바삐 나서는 모습을 만날 수 있는 4월의 양양은 온통 푸르름과 고운 꽃들로 가슴이 울렁거린다.

☞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

☞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정덕수의 블로그 ‘한사의 문화마을’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가난은 불편하지만 부끄러움은 아니다. 한계령 바람같은 자유를 늘 꿈꾸며 살아가며, 광장에서 오늘을 역사로 기록하고 시로 표현한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