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연희 구청장이 카톡방에 올린 글.
 신연희 구청장이 카톡방에 올린 글.
ⓒ 장지혜

관련사진보기


 신연희 구청장이 카톡방에 올린 글.
 신연희 구청장이 카톡방에 올린 글.
ⓒ 여선웅의원 페이스북 캡쳐

관련사진보기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하는 글과 동영상을 단체 카톡방에서 올려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또 다시 휩싸였다.

강남구의회 여선웅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3월 13일)라는 글과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글을 단체 카톡방을 통해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놈현은 국민들에게 솔직히 밝히고 용서를 구했어야지, 종북·좌빨세상을 만들어 좌빨들의 자자손손이 이 돈으로 잘 먹고 잘 살게 하자는 생각에 재물을 지키려고 자살한 인간! 아래의 놈현·문죄인 비자금·돈세탁 폭로영상을 꼭 보시고 널리 전파시킵시다!"라고 적었다.

또한 "종복에 끌려다니는 분들 정**님을 본받아 양심선언을 하십시요! 그러면 나라를 사랑하시는 영웅이 되실겁니다. 지금은 자존심의 문제가 이닙니다. 나라의 존폐가 달렸습니다. 양심선언하시는 게 자존심을 지키는 것입니다"라며 글과 함께 동영상을 올렸다.

여기에 신 구청장은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은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입니다. 방송문화진흥원 고영주 이사장은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단언합니다"라는 글도 게시했다. 이어 문재인의 지속적인 주장의 내용을 적고 글 마지막에 "100명에게 알려 나라를 구합시다. 펌글-김성인"이라는 내용을 올려 신 구청장이 다른 사람에게 받은 카톡을 그대로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여 의원은 "이는 공직선거법 9조 공무원 중립의무 위반, 250조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며 "선관위는 얼마전 '제19대 대선 가짜뉴스 대책회의'를 열고 허위ㆍ비방 등 중대선거범죄에 고발ㆍ수사의뢰로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신 구청장을 즉시 조사해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고발 여부는 신 구청장의 반응을 보고 결정하겠지만 가짜 뉴스를 올린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어제 문 캠프에서는 가짜뉴스에 강력하게 대응한다고 했다. 특히 신연희 구청장이 올린 것이 문 캠프에서 가짜뉴스로 지정해 이제 이걸 퍼나르지 말라고 한 만큼 신 구청장이 첫 타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신연희 구청장은 본인이 올린 것이 아니라 하겠지만 개인 핸드폰으로 올린 것인데 이걸 안 했다고 하는 것은 웃기는 일이다. 더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 관계자는 "구청장님이 단체 카톡방에 그런 글을 올렸는지 사실 관계를 확인해 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신연희 구청장은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화환을 보낸 것과 관련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가짜 뉴스 게재로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