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무죄 선고를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16일 경남도청 서울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 집권 세력에 대해 ‘양박(양아치 친박)’이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무죄 선고를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16일 경남도청 서울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 집권 세력에 대해 ‘양박(양아치 친박)’이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경남지사는 언제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할까? '성완종 리스트'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홍 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자, 그의 대권도전 여부에 관심이 높다.

재선에 성공한 홍 지사는 2015년 1월 7일 신년기자간담회 때 "천천히 대권 준비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다가 '성완종 리스트'가 터지면서 곤욕을 치렀다.

홍 지사는 16일 항소심 무죄 판결 뒤 '국민에게 드리는 말씀'을 통해 "대란대치(大亂大治)의 지혜를 발휘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홍 지사는 이날 경남도청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천하대란(天下大亂)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불행한 역사가 또 다시 되풀이되고, 국론은 '촛불'과 '태극기'로 나뉘어 분열돼 있는 등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등 모든 분야가 위기에 빠져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이러한 총체적인 국가 위기를 맞아 이번 일을 계기로 저 자신부터 뼈를 깎는 심정으로 거듭 태어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홍 지사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먼저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 경선을 통과해야 한다. 그런데 현재 홍 지사는 '당원권 정지' 상태이기 때문에 이대로는 출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은 '당규'에 당원이 불법행위로 기소가 되면 당원권을 정지한다고 규정해 놓고 있다. 홍 지사는 항소심에서 무죄를 받은 상태에서 대법원 상고를 남겨 두고 있다.

검찰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할 뜻을 밝혔다. 검찰은 "홍 지사의 측근들이 금품수수를 기정사실화하면서 '홍 지사는 모르는 일로 하자'고 윤 전 부사장을 회유한 통화 녹음도 있다"며 상고할 뜻을 내비쳤다.

검찰의 대법원 상고 여부와 관계 없이 홍 지사에 대한 '당원권정지'를 풀어 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일부 당원들은 중앙당에 '탄원서' 내지 '호소문'을 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차주목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당규에 보면 불법 혐의로 기소가 되면 대법원 확정까지 당원권 정지가 원칙이다"며 "그런데 재심청구나 사정변경이 있을 경우 당윤리위원회 심의를 하게 되고, 지금은 비상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최고위원)의 동의를 얻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홍 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게 되었으니 상황 변경이 발생한 것이고, 그래서 당원들 사이에서는 출마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당원권 정지를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며 "중앙당에 이같은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탄원서를 내자거나 기자회견을 하자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의 한 당원은 "홍준표 지사 한 사람을 살리기 위해 당규의 원칙을 깨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생긴다"며 "홍 지사를 앞세워 자유한국당이 이미지 변신을 노리는 것도 우려가 된다"고 지적했다.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