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원 출석석한 고영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법원 출석석한 고영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관련사진보기


최순실씨의 변호인이 한때 최씨의 최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를 몰아붙이자 방청석에서 고성이 터졌다. "너무 다그치지 말라"고 목청을 높였던 한 여성은 퇴정 명령을 받았지만 다른 방청객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 등 혐의에 대한 오후 공판은 주로 고 전 이사에 대한 증인신문으로 진행됐다.

검사에 이어 증인신문에 나선 최씨의 변호인들은 고씨에게 공세를 폈다. 고씨는 'K스포츠재단의 사업과 더블루K를 업무상 연계시켜 최순실의 사익을 취하려 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하지만 최씨의 변호인들은 '실제로 돈이 오고 간 게 없는데 최순실의 의도를 어떻게 알았나' '최순실의 약점을 수집하고 음해한 게 아니냐'는 취지로 질문했다.

특히 최광휴 변호사는 목소리가 높고 다그치는 말투로 진행했고 고씨는 질문마다 얼버무리지 않고 또박또박 답변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자 한 방청객이 "변호사는 너무 다그치지 말아요. 악독한 사람 변호하면서"라고 외쳤다. 60대로 보이는 여성인 이 방청객은 이어 "증인을 왜 다그쳐, 돈이 그렇게 좋으냐"라고 다시 외쳤다. 이 외침에 대심판정을 가득 채운 방청객 일부가 박수를 쳤다.

재판장이 "일어나 보세요" "앞으로 나오세요"라고 했지만, 이 여성은 최씨의 다른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를 향해 "저 ○○ 비호하는데, 그렇게 돈이 좋으냐"라고 외쳤다.

재판장 앞으로 불려나간 이 여성은 자신의 이름을 이○○이라고 밝혔다. 재판장이 "법정에서 그렇게 하면 감치되거나 과태료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자, 이씨는 "너무 화가 나서 잠도 못 자겠다"고 분을 삭이지 못했다. 재판장이 "피고인도 정당하게 얘기하고 답변할 권한이 있는 법정이고 변호인도 피고인을 대리해서 그럴 권리가 있다"고 말하자 이씨는 "너무 다그치잖아요"라고 호소했다.

재판장은 "법정에서 떠들고 그러면 재판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없다"고 하자 이씨는 "죄송하다,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재판장은 "소란을 피워 방청을 허락할 수 없다, 퇴정을 명하니 돌아가라"고 명령했다. 

이씨는 자기 발로 법정을 나서면서도 최씨를 향해 "천벌을 받을 거야" "아휴 열받아 정말"이라고 화를 냈다.


댓글4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