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등 극우단체들은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막아내자고 결의했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등 극우단체들은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막아내자고 결의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극우단체들이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 대구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또한 대구시청에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배신자"라며 내려오라고 요구했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와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대구본부(박사모)' 등 전국에서 모인 보수단체 회원 2000여 명은 이날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태극기와 성조기 등을 들고 탄핵정국을 비난했다.

이날 집회에는 김진태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참석했고 '친박 감별사'로 알려진 지역 출신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과 권영해 전 국방부장관, 허평환 전 국군기무사령간,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등이 참석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호사도 태극기를 어깨에 두르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쓴 방패 모형을 든 성호스님이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등 극우단체들은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막아내자고 결의했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등 극우단체들은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막아내자고 결의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들의 박근혜 탄핵반대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유승민 바른정당 국회의원을 비난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6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들의 박근혜 탄핵반대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유승민 바른정당 국회의원을 비난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 돌아옵니다. 탄핵 기각', '이완용보다 더 더러운 개승민' 등의 피켓을 들고 "거짓의 촛불을 태극기로 꺼버리자", "대한민국 조종실로 반역자가 들어가는 사태를 막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또 쏟아진 막말 "빨갱이는 잡아 죽이자"

지난 21일 서울광장 등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쓴 모형방패를 들고 "빨갱이들은 걸리는 대로 다 죽여야 한다"고 발언했던 성호스님도 이날 거침없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그는 "빨갱이들이 공직에 가서 어느 날 판사가 되고 노조를 만들고 북을 추종하게 됐다. 이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켰다"며 "이제 행동으로 해야 한다. 빨갱이를 잡아죽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원진 의원은 "탄핵사유에도 없는 블랙리스트를 가지고 탄핵을 꾀하는데 이것은 탄핵사유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인데 헌법재판소가 판단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라도 여러분과 같이 태극기를 계속 흔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정규재 <한국경제> 논설주필과 박근혜 대통령과의 대담을 거론하며 "모든 것이 거짓이고 조작된 것이고 누군가에 의해 기획된 것이라고 했다"며 "누구에 의해 기획됐나? 그 중심에는 바로 종북 좌파 세력들이 있다고 저는 믿는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어 "탄핵은 반드시 기각되어야 하는데 국회에서 입을 열지 못하고 있으니까 울화병이 터져 죽겠다"며 "오늘 배신의 정치, 탄핵의 주동자인 유승민 의원이 대통령 출마를 했는데 바른정당은 바른정당이 아니다"라고 유승민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병에 걸려 현직 대통령을 탄핵시킨 그런 사람이 대선 후보가 돼서 되겠나"라며 "애국시민들이 처벌을 해줘야 한다. 대통령 하겠다고 배신하고 탄핵하면서까지 대통령병에 걸려 있는데 고작 1%밖에 지지율이 나오지 않는다. 황교안 총리는 10% 나온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과 김진태 의원이 26일 대구에서 열린 탄기국 집회에서 손을 들어 만세를 부르고 있다.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과 김진태 의원이 26일 대구에서 열린 탄기국 집회에서 손을 들어 만세를 부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김진태 의원은 "여기는 우리 자유민주주의의 성지"라며 "6.25때 낙동강 전투에서 대한민국을 구출해 주셨듯이 기회주의자와 비겁자들이 판치는 탄핵의 바람을 우리 대구경북에서 막아 달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감히 여성대통령을 창녀에다 비유해서 옷을 벗겨가지고 걸어놓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게 정말 말이 되느냐. 만약에 우리 대통령이 여성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능멸했겠나"라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특검에서 이것저것 해도 안 되니까 이제는 최순실을 밤 늦게까지 불러놓고 '삼족을 멸한다. 자식과 손자까지 감옥에서 썩게 하겠다'는 협박을 했다"며 "이런 특검은 당장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미 죽겠다고 한 사람이다. 사람은 어차피 한 번 죽는 거 아닌가"라며 "저는 한 번 죽지만 이 배신자, 비겁자들은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세 번 죽을 거다. 여러분이 힘을 모아 대통령을 구출해 달라"고 말했다.

 대구백화정 앞에서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가진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은 배신자라며 내려오라고 구호를 외쳤다.
 대구백화정 앞에서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가진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은 배신자라며 내려오라고 구호를 외쳤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보수단체 회원들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은 배신자라며 시청 건물 안으로 진입하기 위해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은 배신자라며 시청 건물 안으로 진입하기 위해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백화점 앞에서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가진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판한 가운데 한 참가자가 '탄핵무효'라고 쓴 현수막을 들고 있다.
 대구백화점 앞에서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가진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판한 가운데 한 참가자가 '탄핵무효'라고 쓴 현수막을 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집회 참가자들은 행사를 마친 뒤 거리행진을 하다 대구시청으로 몰려가 30여 분간 집회를 갖고 시청 건물에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들은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배신자"라며 "당장 내려오라"고 외쳤다.

일부는 핸드마이크를 들고 "권영진은 배신자다. 잡아 죽이자"며 "시청으로 밀고 들어가자"고 선동했다. 태극기를 들고 분노한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배신한 사람들은 모두 빨갱이"라며 "시청 입구를 막고 있는 경찰들도 모두 빨갱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애국가를 함께 부른 뒤 대구시청을 빠져나와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가 있는 삼덕동으로 이동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박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등의  구호를 외친 뒤 다시 대구백화점 앞까지 거리행진을 하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들의 집회를 지켜본 시민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근 상가 주민은 보수단체의 집회가 열리는 무대에 올라와 "아무리 신고하고 집회를 하더라도 길은 터줘야 할 것 아니냐"고 언성을 높였다. 길을 지나던 젊은이들은 "아무런 생각도 없는 사람들이 모인 것 같다"며 "대구에서 이런 집회가 열리는 게 부끄럽다"고 말했다.


댓글4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