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떨어지는 대통령이 있습니다.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올라가는 총리가 있습니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를 뛰어넘거나 이길 수 있을까요? 절대 그럴 수 없는 일이 하나 있습니다.

분 단위로 공개되는 일본 총리 일정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일정과 대지진이 발생한 4월 15일 일본 아베 총리의 일정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일정과 대지진이 발생한 4월 15일 일본 아베 총리의 일정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를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는 바로 박 대통령이 자신의 행적을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으로 밝혀진 것은 오전 10시 서면보고와 오전 10시 15분 유선보고, 오후 5시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밖에 없습니다.

2016년 4월 14일 일본 구마모토 현에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하자 일본 아베 총리는 단 15분 만에 카메라 앞에 섭니다. 그는 국민에게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재해 응급 대책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합니다.(지진 발생 9시 26분, 카메라 인터뷰 9시 41분) 이어 비상 대책 회의를 진행하고, 구마모토 지사와 전화 통화 등을 합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이 공개한 아베 총리의 4월 14일과 15일 일정을 보겠습니다.

2016년 4월 14일
오후 7시 12분 도쿄 프랑스 요리점에서 자민당 사람들과 식사
오후 9시 41분 인터뷰
오후 9시 52분 관저
오후 9시 53분 인터뷰
오후 9시 54분 위기 관리 센터
오후 11시 20분 지지 재해 대책본부 회의
오후 11시 37분 구마모토 현 지사와 전화

2016년 4월 15일
0시 8분 관방장관 만남
0시 34분 인터뷰
0시 37분 관저
오전 7시 4분 관저
오전 7시 5분 인터뷰
오전 7시 6분 방재 담당 만남
오전 8시 8분 지진 재해 대책 본부 회의
오전 8시 26분 국무회의
오전 8시 52분 국회
오전 8시 55분 중의원실
오전 9시 2분 관저
오전 11시 9분 방재 담당 만남
오전 11시 27분 총무성 만남
오전 11시 38분 방위성 만남

거의 분 단위로 일본 아베 총리의 일정이 공개되고 있습니다. 오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베 총리가 관저 안으로 들어갈 때까지의 모든 일정이 나옵니다.

일본 총리 홈페이지에는 공식적인 일정이 공개되고, 언론사에는 '총리동정'이라는 고정 코너가 있어 세세한 일정이 분 단위로 공개됩니다. 이렇게 일본 총리의 일정이 자세하게 나올 수 있는 것은 총리 관저 앞에 기자들이 항상 대기하면서 따라 다니기 때문입니다.

과연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아베 총리처럼 자신의 일정을 분 단위로 공개할 수 있을까요? 보안상 어렵다고요? 미국 대통령도 자신의 일정을 모두 공개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공개, 한국은 비공개

 한국과 미국 대통령과  일본 총리의 일정. 미국과 일본은 대부분 상세하게 공개하고 있지만, 한국은 거의 형식적이다.
 한국과 미국 대통령과 일본 총리의 일정. 미국과 일본은 대부분 상세하게 공개하고 있지만, 한국은 거의 형식적이다.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경내에 있었다고만 하면서 구체적인 동선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보안 때문이라고 주장하지만 미국과 일본은 대통령의 동선을 시간과 분, 장소까지 정확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미국은 백악관 어느 쪽으로 몇 시 몇 분에 나가고 언제 도착했는지를 정확히 공개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총리동정이라면서 친구들과 어느 식당에서 식사했는지까지 공개합니다.

미국과 일본도 지나간 일정은 모두 공개하는데 왜 한국 대통령만 유독 공개하지 않는지 의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보면 과거 왕과 다를 바가 없을 정도로 온통 비밀에 휩싸여 있습니다. 도대체 세월호 참사 당일의 행적을 왜 밝히지 못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자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총리 관저의 세심함

아베 총리 관저 홈페이지에는 지진 재해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통계와 자료, 재난 대응책 등이 상세하게 올라와 있습니다.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좁은 이코노미 좌석에 오래 앉아 있으면 발생하는 질병) 관련 안내가 있는 이유는 일본인들이 대지진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좁은 차 안에서 계속 머물기 때문입니다.

총리 관저 홈페이지엔 구마모토현에서 영업하는 슈퍼와 편의점이 얼마나 되는지, 전력과 가스 공급은 어떤지 등의 정보가 매일 올라옵니다. 이 정보만 보면 생필품 구매 여부와 주유 가능한 주유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재난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정보 중의 하나를 총리 관저가 유관부서와 함께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본 아베 총리가 지진과 같은 재난과 참사가 발생하면 지지율이 오르는 이유는 적극적으로 자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 하지 않고 있습니다. 못하는 것입니까? 안 하는 것입니까?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 총리를 이기는 방법은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행적을 공개하는 것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정치미디어 The 아이엠피터 (theimpeter.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본인이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5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