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조합원 명단을 공개한 정두언·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등 정치인들이 10억여 원을 물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15일 전교조가 정치인 10여 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 의원과 김 의원, 김효재·박준선·장제원·정진석·정태근·진수희·차명진 전 의원은 명단이 공개된 조합원 8천190여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모두 8억1천여만원을 공동으로 배상해야 한다.

또 박광진 전 경기도의원은 1인당 3만원씩 총 2억4천여만원을 물어내야 한다.

정 의원 등은 조전혁 전 의원이 2010년 4월 자신의 홈페이지에 전교조 조합원 명단과 소속 학교 등을 공개하자 비슷한 방법으로 정보를 퍼 날랐다.

동아닷컴도 조 전 의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자사 홈페이지에 명단을 올렸다.

전교조는 조합원 실명과 소속학교가 공개돼 단결권과 사생활의 자유 등이 침해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1심은 정 의원 등 10명이 조합원 8천190여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총 8억1천9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2심은 정 의원 등 9명이 8억1천900여만원을 배상하고, 박광진 전 의원은 이들과 별도로 2억4천여만원을 배상하라고 판단했다.

한편 조 전 의원은 같은 사건 항소심에서 조합원 4천500여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4억5천여만원을, 동아닷컴은 8만원씩 3억6천여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뒤 상고하지 않아 확정됐다.

조 전 의원과 동아닷컴은 이번 재판과 별개로 지난해 7월 대법원에서 조합원 3천400여명에게 3억4천만원과 2억7천만원을 배상하라는 확정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