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도 노동계의 대규모 파업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인도 노동계의 대규모 파업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 AFP

관련사진보기


인도 정부의 노동법 개정에 반발해 대규모 파업이 발생했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 2일(현지 시각) 인도의 주요 10개 노조가 나렌드라 모디 정부의 노동법 개정 추진에 반발하며 24시간 동안 파업을 벌였다. 이날 파업에 참가한 노동자는 1억 5천만 명에 달한다.

앞서 모디 대통령은 기업에 대한 노동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노동 법률을 44개에서 4개로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토지 수용법, 부가가치세법과 함께 모디 정부가 내세운 3대 경제 개혁 가운데 하나다.

그러나 노조들은 새 노동법 개정안에 따르면 전체 노동자의 75%가 노동법 적용을 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모디 정부가 친기업적 성향이 강하다고 주장하며 개정안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사회 보장 확대, 최저임금 인상, 공기업 민영화 철회 등을 내세웠다. 이번 파업은 10개 노조에 가입한 1억 5천만 명의 노동자가 파업에 참가했고, 이는 지난해 5월 모디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다.

이번 파업은 은행, 대중 교통, 건설 분야의 노동자들이 대거 참가했다. 버스나 택시 등 대중교통 상당수가 운행을 중단했고, 은행들이 문을 닫으면서 시민과 관광객이 큰 불편을 겪기도 했다.

경기 침체에 노조 파업까지... 위기의 모디 정부

파업에 참가한 노동자들은 인도 전역에서 대규모 거리 행진을 펼치며 노동법 개정안 철회를 촉구했다. 일부는 시위 통제에 나선 경찰을 향해 돌이나 병을 던지다가 현장에서 체포되기도 했다.

한편, 모디 정부는 최근 인도의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자 친기업적 경제 개혁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외국인 투자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때문에 모디 정부와 노조의 협상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결국 파업으로 이어졌다.

아룬 자이틀레이 인도 재무장관 등은 노조와의 협상에서 최저임금을 월 1만 5천 루피(약 26만 5천 원)로 인상하는 방안을 포함한 노동계 지원책을 내놓았지만, 노조의 동의를 얻어내지 못했다.

노조는 모디 정부의 노동법 개정안은 기업이 노동자를 더욱 쉽게 해고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주장이다. 반면 모디 정부는 경기 회복을 위해 3대 경제 개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