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가 전국 평균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정부가 밝힌 '공공부문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전환 실적'을 토대로 부산 지역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실적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 결과를 보면 부산시를 포함한 17개 구·군의 무기계약 전환자는 72명으로 정부의 계획이었던 147명에 비해 절반 (49%) 가량만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것을 알 수 있다. 이를 대상자 전원인 458명으로 확대하면 16%에 불과하다. 전국 대비 평균 112%와 자치단체 평균 108%와는 큰 격차를 보였다.

무기계약을 애초 계획해놓고 실천하지 않은 구청도 17개 구·군 중 11곳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구청과 중구청은 무기계약전환율이 0%에 머물렀다. 반면 경기도의 고양시와 부천시는 각각 553%와 1070%로 이들 자치구와는 대비되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비정규직에 대한 처우개선이라며 내세우는 무기계약직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다. 무기계약직은 기본급부터 상여금, 식비, 복지까지 대부분에서 정규직과는 심한 차별이 있어 무기한 차별을 조장할 뿐이란 것이다.

민주노총은 이마저도 지자체들이 무기계약전환자를 축소하는 방식으로 전환대상을 줄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것이 아니라, 실효성 없는 포장만 화려한 홍보용 대책"이라며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실행과제 마련과 정책과제에 역행하는 지자체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