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5월 10일, 처가 남매들과 청풍호에 다녀왔다.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충주호. 충주부터 단양까지의 충주댐 물줄기를 충주호로 이름 붙였지만 제천과 단양 사람들은 맑은 바람과 청명한 달빛이 머무는 이곳의 아름다운 호반을 잊지 못해 옛 이름 그대로 청풍호로 부른다.

늘 그 자리에 있는 자연풍경인데 이름이 뭐 그리 중요하냐고? 충주댐이 조성되기 전, 강원도 정선에서 흘러온 남한강 물이 현재의 청풍문화재단지 앞에서 자연 호수를 만들던 시절의 이름이 청풍호였다. 옥순봉과 구담봉 일대의 풍경이 충주호에서 최고의 경승지이기도 하다.

 신리교회
 신리교회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82번 지방도 청풍호로에서 청풍명월로로 접어들어 호반도로 굽잇길을 느릿느릿 달리면 가까운 곳에 그림같이 아름다운 신리교회가 있다. 신리교회는 충북 제천시 청풍면 신리에 위치한 작은 교회인데 충주댐 건설로 신리 마을이 수몰이 되면서 언덕위에 있던 교회만 남았다.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전형적인 시골교회로 바라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안해진다.

 모노레일 타고 정상까지
 모노레일 타고 정상까지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비봉산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
 비봉산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청풍면 도곡리에 제천의 명물이 있다. 호수에 둘러싸인 비봉산은 알을 품고 있던 새가 먹이를 구하려고 비상하는 모습이다. 이곳은 기류 조건이 좋고 사방이 열려 있어 최적의 활공장이다. 비봉산에 활공 마니아들이 즐겨 찾는 활공장과 관광객을 비봉산 정상까지 데려다주는 모노레일이 있다.

자동으로 운행되는 무인전기 모노레일은 운행거리 왕복 3㎞, 운행대수 12대, 운행간격 4분, 탑승인원 6명, 운행시간 왕복 50분이다. 승강장에서 운전자가 없는 모노레일에 탑승 후 아찔한 경사도에 처음에는 긴장을 한다. 하지만 호수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즐기고, 나무들 사이로 나타나는 모형 동물들을 구경하다보면 모노레일이 정상에 도착한다.

계단을 따라 솟대가 맞이하는 비봉산 정상(높이 531m)에 오르면 최고의 풍경을 보여준다. 정상에 서면 비봉산이 왜 알을 품은 봉황새가 날개를 펴고 비상하는 모습인지를 알게 하는데 청풍호로 둘러싸여 있어 마치 바다 한가운데에 있는 섬에 오른 느낌이다. 대덕산, 작성산, 금수산, 월악산 등 주변 산세와 더불어 멋진 풍경을 연출하는 청풍호 물가로 청풍문화재단지, 청풍랜드, 청풍리조트가 보인다.

 정방사 풍경
 정방사 풍경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정방사의 해우소
 정방사의 해우소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이 지역의 대표음식 중 하나가 비빔회다. 전국에서 비빔회를 가장 먼저 시작했다는 30년 전통의 느티나무횟집에서 육질이 쫄깃쫄깃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송어비빔회를 맛있게 먹었다.

횟집에서 나와 청풍문화재단지를 지나고 청풍대교를 건넌 후 오른쪽의 물가를 따라 옥순봉로를 달린다. 경치 좋은 곳에서 청풍호를 내려다보고 있는 이에스콘도 입구와 능강교를 지난 후 왼쪽으로 접어든다. 절벽아래 숨어있는 정방사는 차 한 대가 겨우 지날 수 있는 산길을 2㎞쯤 달려야 만난다.

정방사는 제천시 수산면 능강리에 위치한 법주사의 말사다. 오솔길에서 자그마한 암벽을 지나면 초입에 '큰 근심, 작은 근심, 선남, 선녀'가 눈길을 끄는 자연식 해우소와 신도들의 요사채, 그 위로 주법당과 나한전, 종무소로 사용되는 유운당과 범종각이 있다. 나한전을 지나 서쪽으로 가면 해수관음보살입상, 산신각, 지장전이 자리하고 있다.

사찰이 금수산 자락인 신선봉에서 청풍방면 도화리로 뻗어 내린 능선 상에 위치하고 있어 주변경관이 빼어나다. 특히 조망이 좋은 날 법당 앞으로 바라보이는 청풍호와 월악산 줄기가 만든 풍경이 일품이다.

 구담봉, 제비봉, 두향이묘, 강선대를 만나는 장회나루 풍경
 구담봉, 제비봉, 두향이묘, 강선대를 만나는 장회나루 풍경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정방사에서 나와 솟대문화공간과 옥순대교를 지나 단양군 단성면에 있는 장회나루로 간다. 청풍호가 있는 남한강은 예로부터 수심이 깊고 강변을 따라 기암절벽이 많았다. 구담봉과 옥순봉, 제비봉, 신성봉, 강선대, 채운봉, 현학봉, 삿갓바위, 흔들바위를 한 바퀴 돌아보는 코스가 청풍호 수상관광 코스 중 가장 빼어나다.

선상관광의 백미를 만끽하기 위해 충주호유람선 선착장에서 유람선에 올라 구담봉, 옥순봉, 청풍대교를 돌아보는 유람을 시작한다. 청풍호 유람의 꽃인 구담봉에서 단양 방면을 바라보면 제비가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을 나는 것처럼 보이는 제비봉의 기암절벽이 강줄기 오른편으로 올려다 보인다. 제비봉 맞은편으로 노들평지, 신성봉, 두항이묘, 강선대가 차례로 모습을 드러낸다.

장회나루 건너편의 강선대는 퇴계와 관기 두향이 시를 짓고 거문고를 타며 지고지순한 사랑을 나누던 15m 높이의 바위다. 두향은 이곳에서 21년 동안 풍기군수로 떠난 퇴계를 그리워하다 퇴계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듣고 강물에 몸을 던졌다. 강선대 아래에 묻힌 두향의 무덤은 충주댐이 건설될 때 강선대 위쪽으로 이장되었다. 매화를 좋아했던 퇴계는 '매화에 물을 주라'는 유언을 남겼다. 짧은 기간 사랑을 나눴지만 퇴계에게는 두향이 바로 매화였다.

배가 옥순대교 방향으로 향하면 거대한 바위 절벽이 눈앞에 가득하다. 커다란 거북이 한 마리가 깎아지른 기암절벽을 기어오르는 형상의 구담봉이다. 기암절벽의 바위모양이 거북을 닮았고 물속의 바위에 거북무늬가 있다하여 구담(龜潭)이라하는데 단양 군수였던 퇴계 이황은 중국의 소상팔경보다 높게 평가하였다.

 채운봉, 현학봉, 삿갓바위, 흔들바위
 채운봉, 현학봉, 삿갓바위, 흔들바위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옥순봉과 옥순대교 풍경
 옥순봉과 옥순대교 풍경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구담봉을 뒤로하면 채운봉, 현학봉, 삿갓바위, 흔들바위가 오른편 산에 멋진 풍경을 만든다. 청풍나루 방향으로 물길을 달리면 빨간색의 옥순대교가 보인다. 옥순대교 못미처 희고 푸른빛을 띤 바위들이 힘차게 솟은 모습이 대나무 싹을 닮은 옥순봉이 있다.

옥순봉은 퇴계 이황이 기암괴석을 깎아 세운 듯 낭떠러지가 병풍처럼 펼쳐진 풍경이 마치 '비온 뒤 솟아나는 옥빛의 대나무 순을 닮았다' 하여 붙인 이름이다. 기암괴봉이 청풍호의 물결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시와 그림으로 칭송한 이들이 많다.

이곳은 원래 청풍에 속해 있던 명승지였는데 두향의 청으로 퇴계 이황이 옥순봉의 석벽에 "단구동문(丹丘洞門)"이라는 글을 새겨 단양의 관문으로 정했다는 사연이 전해온다. 옥순봉의 사실상 주소는 제천시 수산면 괴곡리다. 단양에서 가까운 지리적 위치와 아름다운 풍광 때문에 단양 8경과 제천 8경에 같은 이름이 올라있는 관광지다.

옥순대교를 지나 청풍나루 방향으로 달리던 유람선이 뱃머리를 돌려 장회나루로 향한다. 왔던 길을 되짚어 옥순봉과 구담봉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1시간의 유람을 마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제 블로그 '추억과 낭만 찾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