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출신 가야금 연주자 최미란(40)씨가 고령에서 지난 11~12일 사이 열린 "제23회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최씨는 울산시립예술단 무용단 국악연주단원을 지내고 현재 부산대 예술대학과 부산예고 등에 출강하고 있다.

최씨는 "가야금을 통해 인생을 배우고 느끼며, 이제는 가야금과 뗄 수 없는 관계이다"며 "가야금을 하며 힘든 적도 많았지만 더욱 더 잘해나가라는 선물로 생각하고,  또 다른 초심으로 가야금의 계승과 발전에 정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태그:#가야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