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위조 의혹과 관련, 피고인 유우성씨의 출입경 기록 위조 또는 변조 과정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난 국가정보원 '협조자' 조선족 김아무개씨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수술을 마치고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지고 있다. 김씨는 지난 5일 새벽 검찰의 세번째 조사를 받고 돌아간 뒤 같은날 오후 6시께 자신이 머물던 서울 영등포의 한 모텔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위조 의혹과 관련, 피고인 유우성씨의 출입경 기록 위조 또는 변조 과정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난 국가정보원 '협조자' 조선족 김아무개씨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수술을 마치고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지고 있다. 김씨는 지난 5일 새벽 검찰의 세번째 조사를 받고 돌아간 뒤 같은날 오후 6시께 자신이 머물던 서울 영등포의 한 모텔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의혹의 핵심 인물, 조선족 김아무개씨의 유서가 7일 공개됐다. 당초 유서 비공개를 못 박았던 검찰은 의혹이 점점 커지자 방침을 바꿨다.

5일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한 김씨는 박근혜 대통령과 안철수 의원·김한길 민주당 대표, 두 아들과 검찰 앞으로 한 통씩 편지를 남겼다. 전체 분량은 A4용지 4쪽이었다.

그는 두 아들에게 "이제 떳떳하게 살 수 없다"며 증거조작 문제로 괴롭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국정원에서 받아야 할 금액이 있다, 2개월 봉급 600만 원과 가짜서류제작비 1000만 원"이라고 했다.

이어 "수고비? 이 돈은 받아서 쓰면 안 된다, 깨끗하게 번 돈이 아니다"라며 "그래도 (국정원에서) 주겠다고 약속했던 것이니 받아서 한국 시장에 앉아서 채소파는 할머님께 드리라"고 했다. 그는 국정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하라는 말도 남겼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국정원을 거듭 비판했다. 김씨는 박 대통령에게 "지금 국정원은 '국조원(국가조작원)'"이라며 "이름을 '국민생활보호원' 등으로 바꾸고 거기에 맞게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또 야당에는 "저의 사건을 창당에 악용하지 말라"며 "사자성어 하나 드린다"고 했다. 그가 남긴 단어는 '大公無事(대공무사, 대의를 위해 사사로움에 치우치지 않고 공평무사하게 일을 처리한다는 뜻)'였다.

김씨는 검찰에게는 미안함을 표시했다. 그는 "노아무개 부장님 죄송합니다, 매일 저녁밤 새우며 수고하시는 검사님들 과연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라며 "이번 사건 잘 마무리하시고 건강관리 잘하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또 유서 끝에 "유우성은 간첩이 분명하다"며 "증거가 없으니 처벌이 불가능하면 추방하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그가 남긴 유서 전문이다.

[박 대통령님] "지금 국정원은 국가조작원입니다"

박 대통령님, 남북통일 미루시고 대한민국 먼저 통일하세요. 국정원 개혁보다 바꾸시는 것이 좋겠네요.

지금 국정원은 "국조원"입니다. 이름을 "국민생활보호원" "국보원"이라든가 이름을 바꾸고 거기에 맞게 운영하세요.

[안철수 의원님, 김한길 대표님] "제 사건 악용하지 마세요"

안철수 의원님, 김한길 대표님

이번 저의 사건을 또 창당에 악용하지 마세요. 입 다물고 새겨보세요.

만약 저의 사건을 또다시 정치에 이용하려 떠든다면 제가 하늘에서 용서 안할 것이에요. 제가 사자성어 하나 드릴께요. '大公無事' 큰 통합도 이루고요 새누리당과도 통합하세요. 모두가 하나의 목적이던데요.

부탁드립니다.

2014.3.6

[두 아들아] "떳떳하게 살 수 없어... 국정원에 손해배상청구하라"

사랑하는 아들 OO, OO 나는 오늘까지 떳떳하게 살았다. 그런데 이제는 떳떳하게 살 수 없어. 이것이 내가 떠나는 이유야,

너희들은 떳떳이 살아야해. 화목하고 어머니 잘 모시고 OO, OO, OO, OO아 미안하다.

건강히 잘 커 착한 사람 되야 해. OO야 한 가지 부탁이 있다. 나는 누구한테도 빚이 일전도 없어. 그런데 대한민국 국정원에서 받아야 할 금액이 있다.

2개월 봉급 300×2=600만 원, 가짜서류제작비 1,000만 원 그리고 수고비? 이 돈은 받아서 니가 쓰면 안 돼.

깨끗하게 번 돈이 아니야. 그래도 주겠다고 약속을 했던 것이니 받아서 한국시장에 앉아서 채소 파는 할머님들께 드려.

나는 한국에 와서 보니 그 분들이 정말 존경스럽고 예쁘더라. 부탁이다.

그리고 나의 주위에서 많은 도움을 준 분들에게 대신 인사드려 대신 가끔 찾아보기도 하고 그리고 변호사를 위탁해 제가 검찰 국정원에서 진술한 내용을 보고 국정원 상대 손해배상청구를 해, 가능할 것이다.

그리고 중국에 공장은 버려라. 너무 힘들게 일하는 모습이 안타깝구나.

2014.3.6

[검사님] "죄송합니다... 유우성은 분명히 간첩"

노OO 부장님, 죄송합니다. 매일 저녁 밤 새우며 수고하시는 검사님들 과연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나는 이번에 똑똑히 보았습니다. 이번 사건 잘 마무리하시고 건강 관리 잘 하세요. 건강하세요.

그리고 유우성은 간첩이 분명합니다. 증거가 없으니 처벌이 불가능하면 추방하세요.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