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심화되면서 서비스업 비중이 축소되고 부가가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은행의 2011년 산업연관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중 한국 경제(총수요 또는 총공급)에서 수입과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3.7%로 전년대비 0.8%p 증가했다.

대외의존도가 심화되면서 산업 비중도 변형됐다. 제조업 비중은 52.2%로 2010년에 비해 2% 확대된 반면 서비스업 비중은 36.5%로 전년에 비해 1.2%p 축소됐다. 최종수요 부문에서는 수출 비중이 36.6%로 지난해에 비해 1.5%p 확대됐지만 투자(19.1%)와 소비(44.3%)의 비중은 각각 0.6%p, 0.8%p씩 축소됐다.

수출입 비중이 늘었지만 전체 부가가치율은 35.4%로 1.5% 하락했다. 국제유가 및 원자재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수입품 중간투입률과 국산품 중간투입률이 늘었기 때문.

국내 산업의 부가가치총액은 1213조 6000억 원으로 5.3% 증가했지만 수입재 중간투입의 증가로 수입유발효과는 상승(0.314→0.329)하고 부가가치유발효과는 하락(0.686→0.671)했다.

반제품을 수입해 중간재를 투입한 후 재수출하는 작업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다. 수입 중간재의 투입률은 지난 2005년에는 13.9%였지만 올해는 16.8%로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국내 산출액 증가율(9.9%)이 고용 증가율(1.9%)을 크게 넘어서면서 취업계수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수요 10억 원 당 취업유발 인원은 11.6명으로 전년대비 0.7명 하락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74kg. '밥값'하는 기자가 되기위해 오늘도 몸무게를 잽니다. 살찌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