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종=이지헌 기자) 결혼한 지 20년 이상 된 부부의 이혼이 증가해 4년 이하인 부부의 이혼 건수를 추월했다.

평균 초혼연령은 남자 32.1세, 여자 29.4세로 상승세를 이어간 가운데 서울 여성의 평균 초혼연령이 30.2세를 보여 전국에서 처음으로 30세를 넘어섰다.

통계청은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2 혼인·이혼통계'를 발표했다.

◇ 20년차 이상 부부 이혼 비중 26%…역대 최고치

지난해 전체 이혼 건수는 11만4천300건으로 전년(11만4천명)과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인구 1천명당 이혼 건수를 의미하는 조이혼율도 2.3명으로 2010년 이후 3년째 비슷했다.

전체 이혼 건수가 정체상태를 보인 가운데 평균 이혼연령은 남자 45.9세, 여자 42.0세로, 전년보다 남녀 모두 0.5세 증가했다.

이혼 부부의 평균 혼인 지속기간은 13.7년으로 증가세를 지속했다.

혼인한 지 20년 이상 된 부부의 이혼 비중은 전체 이혼 건수 가운데 26.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11년에는 결혼 4년차 이하 이혼이 3만700건, 20년차 이상 이혼이 2만8천300명으로 4년차 이하 이혼이 가장 많았으나 2012년 들어 4년차 이하 2만8천200건, 20년차 이상 3만200건으로 처음으로 수치가 역전됐다.

특히 혼인 기간 30년 이상 부부의 '황혼이혼'은 8천600건으로 전년보다 8.8%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미성년 자녀가 있는 부부의 이혼 비중은 52.8%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고, 협의에 따른 이혼이 76.0%로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

시도별 조이혼율은 인천(2.6건), 제주(2.5건), 경기(2.4건) 순으로 전국평균(2.3건)보다 높았고, 한국인과 외국인 부부의 이혼(1만900건)은 전년보다 5.3% 줄었다.

이재원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년차 이상의 이혼 증가에 대해 "고령화로 노령 인구가 절대적으로 증가했고, 평균수명이 늘어나다 보니 현재 상황을 바꿔보려는 유인이 더욱 커진 것같다"고 설명했다.

◇ 서울여성 평균 초혼연령 30세 넘어

2012년 혼인 건수는 32만7천100건으로 전년보다 2천건(0.6%) 줄었다. 인구 1천명당 혼인건수를 의미하는 조혼인율도 전년(6.6건)보다 0.1건 감소했다.

평균 초혼연령은 남자 32.1세, 여자 29.4세로 전년에 비해 남자는 0.2세, 여자는 0.3세 상승했다.

평균 초혼연령은 1990년 남자 27.79세, 여자 24.78세를 보인 이후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10년 전인 2002년과 비교하면 남녀 모두 2.4세가 올랐다.

지역별로는 서울·제주가 32.4세로 가장 높았고 충북·충남이 31.6세로 가장 낮았다.

여자는 서울이 전년보다 0.2세 증가한 30.2세를 기록, 전국 시도 가운데 처음으로 초혼연령이 30세를 넘어섰다.

남자의 주 혼인 연령층은 30대 초반으로 전체 혼인의 39.7%를 보였다. 30대 혼인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1970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 수준을 보였다.

여자의 주 혼인 연령층은 20대 후반(40.3%)이었고 30대 초반 여자의 혼인건수가 전년보다 9.1%로 가장 크게 늘었다.

초혼 부부 가운데 남자가 연상인 부부는 68.2%, 동갑 부부는 16.2%, 여자 연상 부부는 15.6%를 보였다.

남자 연상 부부와 동갑 부부는 전년보다 각각 0.1% 포인트 감소했지만, 여자 연상 부부 비중은 전년보다 0.3% 포인트 증가했다.

◇한국인-외국인 부부 이혼 5.3% 감소

외국인과의 혼인은 2만8천300건으로 전년보다 1천400건(-0.6%) 감소했다.

한국남자와 외국여자의 혼인은 전년보다 7.3% 줄었고, 반대 경우는 2.5% 늘었다.

결혼한 외국 여자의 국적은 중국(34.1%), 베트남(31.9%), 필리핀(10.7%) 순이었고, 외국 남자의 국적은 중국(26.0%), 미국(20.7%), 일본(20.6%) 순이었다.

외국 여자와의 결혼은 경기(23.3%), 서울(18.1%), 경남(6.3%)에서는 늘었으나 강원(-15.6%), 전남(-14.1%), 대전(-12.8%)에서는 감소했다.

한국인과 외국인 부부의 이혼은 1만900건으로 전년보다 5.3% 감소했다. 이혼한 외국 여자의 국적은 중국(53.4%), 베트남(25.3%)이 다수를 차지했고, 외국 남자의 국적은 일본(46.4%), 중국(34.9%) 순이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태그:#이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