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여성 대통령론'을 내세우는 가운데, 정옥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회의 자리에서 여성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여성에 대한 배려 부족'을 지적하는 내용을 올린 정옥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트위터.
 9일 '여성에 대한 배려 부족'을 지적하는 내용을 올린 정옥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트위터.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정옥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9일 트위터에서 이날 선거대책본부회의에서 나온 김태호 의원의 '야권 단일화는 국민을 홍어○으로 보는 것'이란 발언에 대해 "남성 정치인들의 막말, 상대 당이나 저희 당이나 참 문제 많습니다"라고 비판하면서 "이래서 여성들이 정치 사회 전반의 문화를 싹 바꾸어야 하는데…"라고 올렸다.

정 대변인은 이어 문제 발언이 나온 회의에 대해 "회의에 좀 늦게 도착했더니 앉을 자리가 하나도 없더군요. 무거운 의자를 겨우 끌고 좁은 공간에 비집고 앉기는 했는데…"라며 "여성 대통령을 강조하는 당에서 여성에 대한 작은 배려조차 전혀 없는 남성들 문화도 솔직히 씁쓸했습니다"라고 썼다.

정 대변인의 이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트위터 이용자들의 반응은 다수가 '다른 사람보다 늦게 도착해 앉을 자리가 없는 건 당연한 것 아닌가', '양성평등이 아니라 여성우대를 원하느냐'는 반응이 많았고 어떤 이들은 정 대변인에게 욕설을 보내기도 했다.

이후 정 대변인이 트위터에 올린 글이 더 거센 반응을 불러왔다. 정 대변인은 "점심 먹고 왔더니… 아이구 참 대단합니다.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네요"라며 "의자가 5kg쯤 되어 멘붕이 왔었나봐요… 한 30~40분쯤 전에 일찍 가서 무거운 의자 얼른 차지하고 앉아 있어야겠습니다. 욕 잘하는 '우파'들 참 무섭네요"라고 비꼬았다.

정 대변인이 '욕 잘하는 우파'라고 언급한 건, 자신의 트위터가 박근혜 후보 지지자로 보이는 이들로부터도 욕설을 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얼굴에 칼을 맞고도 나라를 위해 애쓰시는 박 후보님께 누를 끼치지 마세요"(@maruta_zero), "점점 박근혜 후보님의 얼굴에 먹칠을 하시는군요. 웬만하면 이쯤에서 접으시는 게 옳다고 봅니다"(@quooote) 박근혜 후보 지지 성향으로 보이는 트위터 이용자들도 점잖게 자중을 당부했다.

정 대변인의 다음 트위터는 더욱 논란을 부채질했다. 트위터 상의 친구들에게 작별 인사를 남긴 것. 정 대변인의 트위터 계정은 9일 오후 현재까지 폐쇄되지 않았지만, 작별인사 트위터를 끝으로 새로운 내용을 올라오지 않고 있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선대위 대변인이 듣기 싫은 내용 들었다고 피하고 떠나버리는 게 맞느냐'는 비난까지 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