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덕군민회관에서 열린 영덕핵발전소 사전환경조사 설명회에서 이의를 제기한 환경단체 회원들이 용역이 뿌린 소화기액을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영덕군민회관에서 열린 영덕핵발전소 사전환경조사 설명회에서 이의를 제기한 환경단체 회원들이 용역이 뿌린 소화기액을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 김영숙

관련사진보기



 영덕핵발전소 사전환경조사 설명회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환경단체 회원들을 향해 용역들이 소화기를 뿌리고 있다.
 영덕핵발전소 사전환경조사 설명회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환경단체 회원들을 향해 용역들이 소화기를 뿌리고 있다.
ⓒ 김영숙

관련사진보기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27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경북 영덕군 군민회관에서 핵발전소 건설을 위한 '사전환경성검토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나 핵발전소 반대를 요구하는 주민들과 환경단체 회원들이 경찰에 연행되는 등 파행을 빚었다.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 회원들과 녹색당, 환경단체 등 회원 30여 명은 설명회가 시작되자 단상에 올라가 "한수원이 지난 4월 20일 공고를 낸 후 7일만에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절차상 하자가 있다"며 반대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 있던 환경단체 회원들은 "이때 용역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욕설과 함께 손피켓을 빼앗고 강제로 끌어내려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용역들이 소화액을 뿌리고 소화기를 던지는 등 공포스런 분위기로 몰고 가자 주민들이 모두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수원 관계자는 폭력이 난무하는 상황에도 설명회를 강행했다"고 설명했다.

환경단체 측은 "이 과정에서 항의하는 주민들은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강제로 연행됐고, 폭력을 행사한 용역들은 한 명도 연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영덕경찰서에 연행된 사람들은 영덕신규핵발전소백지화 투쟁위원회 손성문 신부를 비롯해 모두 20명으로 이들은 서너 명씩 흩어져 조사를 받고 있으나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연행되지 않은 10여 명의 회원들은 주민설명회가 끝날 때까지 단상 위에서 침묵시위를 진행했다.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 투쟁위 회원 등 환경단체가 영덕군민회관에서 열린 한수원의 사전환경성검토 주민설명회에서 설명회에 대한 이의제기를 하고 있다.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 투쟁위 회원 등 환경단체가 영덕군민회관에서 열린 한수원의 사전환경성검토 주민설명회에서 설명회에 대한 이의제기를 하고 있다.
ⓒ 김영숙

관련사진보기



환경단체 회원들은 "지역 일간지와 경제지 두 곳에 주민설명회 공고를 했지만 영덕주민들이 언제 공고했는지조차 모르게 공고를 했고, 신규핵발전소 유치신청을 한 영덕군청, 영덕군의회 홈페이지, 영덕지역신문 등에는 전혀 공지를 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주민공람기간이 공고를 한 날로부터 20일 이상인 5월 14일 이후에 주민설명회를 해야 함에도 공지 7일만에 한수원이 주민설명회를 강행함으로써 주민들의 여론수렴 과정이 결여되고 지역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정책기본법시행령 제8조2항을 들어 한수원은 이를 전혀 지키지 않았다며 이번 설명회는 무효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수원측이 진행한 이날 설명회는 40분에 끝났으며 영덕군 석리, 노물리, 매정리, 경정리 일대 98만여 평에 신규원전 6기를 건설하겠다는 내용과 함께 이 지역의 산림과 일부 서식지의 훼손이 불가피하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환경단체 회원들이 경찰에 연행되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동해안탈핵연대 소속 천주교 신부 등 회원들이 영덕경찰서에 가 항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