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6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전협정 폐기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6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전협정 폐기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명박 정부는 전쟁으로 번질 수 있는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
"온민족의 염원이다. 정전협정 폐기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

7·27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58주년을 맞아 통일단체와 종교단체, 시민사회단체, 야당 등으로 구성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가 '정전협정 폐기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6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북 대결정책으로 남북 관계를 파탄내고 한반도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규탄하고,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올해는 한반도 정전협정이 체결된 지 58년째 되는 해"라며 "냉전시대 대결의 산물로 일어난 민족의 비극 6·25전쟁이 끝난 지 58년이 되었고, 세계의 흐름은 냉전시대가 종식되고 새로운 질서가 형성되고 있지만, 한반도는 아직도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 정부의 집권 이후 남북관계는 단절을 넘어 파행으로, 파행을 넘어 전쟁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비핵개방 3000으로 대화를 끊고, 5·24대북제재조치로 왕래를 끊고, 베를린 선언으로 그나마 남아 있던 신뢰마저 끊어버려 한반도는 일촉즉발의 위기에 빠져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이제는 언제 어느 때라도 전쟁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정전이 아닌, 남과 북의 불가침을 기본으로 하고, 주변국들이 이를 인정하여 상호 체제를 인정하는 '평화협정'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의 어둠을 치우고, 평화의 서광을 비추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미 6·15선언과 10·4선언 그리고 9·19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의 정전체제 종식과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의 길은 열려 있다"며 "그러나 이 정부가 이러한 6·15/10·4선언을 부정하고 반북대결 정책만을 고집하여 남북 간의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끝으로 이명박 정부에 대해 "지금 한반도는 대화냐 대결이냐, 전쟁이냐, 평화냐의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며 "정부는 전쟁을 부르는 반북대결정책을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선언인 6·15선언과 10·4선언 이행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날 정치발언에 나선 이서령 민주당 대전중구지구당 위원장은 "이명박 정권은 비핵개방 3000이라는 말도 안 되는 정책으로 한반도의 평화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있다"며 "우리 모두 뿐만 아니라 다음세대를 위해서도 반드시 평화협정을 체결하여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밤 7시 대전역서광장에서 '7·27정전협정 58주년 한반도 평화협정체결 촉구대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