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충남본부와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5일 오전 충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일 경찰의 민주노총 충남본부 사무실 압수수색을 강력 규탄했다.

 

충남 아산 유성기업 사태와 관련, 경찰이 민주노총충남지역본부를 압수수색하자 충남지역 단체들이 경찰을 강력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충남본부와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5일 오전 충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 정권과 경찰은 광기어린 노동조합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충남 경찰은 지난 4일 오전 아산시 온천동의 민주노총충남지역본부와 금속노조 및 건설노조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11대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지난 6월 22일 발생한 경찰과 노조원들의 충돌과 관련하여 폭력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민주노총은 1997년 충남지역본부 출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경찰은 지난 6월 26일 유성기업 노동자들의 비닐하우스 농성장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또 다시 4일 전의경 120여 명을 앞세운 형사 40여 명이 충남지역 3만여 조합원의 대표체인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를 압수수색하는 폭거를 자행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동안 경찰은 유성기업 사태와 관련하여 도를 넘은 편파 수사, 무리한 수사라는 지탄을 받아왔다"며 "그러한 가운데 벌어진 이번 압수수색은 자본과 권력의 충견이었던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로 회귀했음을 경찰 스스로 증명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사측이 고용한 용역깡패의 살인미수 뺑소니 사고를 단순교통사범으로 처리한 경찰은 용역깡패들이 쇠파이프, 야구방망이, 방패, 소화기로 중무장한 채 조합원들을 상대로 벌인 무차별적인 폭력도 수수방관, 묵인해왔다"며 "심지어 지난 5월 25일에는 최단기간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공권력을 투입하기까지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뿐만이 아니라 지난 6월 22일 오전 용역깡패들의 폭력난동에 대해서도 어떠한 수사도 없었고, 문화제 진행을 위해 집회신고 장소로 이동하던 조합원들을 어떠한 이유와 근거도 없이 곤봉과 방패로 무조건 막아 세우는가 하면, 이미 신고 된 집회신고를 금지통보한 뒤 사측이 낸 집회신고를 받아들이는 등 공권력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공정성을 잃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끝으로 "현재 지역은 물론 중앙 정치인과 종교시민사회 각계각층까지 나서서 유성기업 사측의 부당함을 지적하고 조속한 사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시대를 거슬러 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오로지 '거짓왜곡'을 해서라도 '자본편들기'로 일관하는 이명박 정권의 노동조합 탄압의 일환"이라고 비난하고 "이에 우리는 전면적인 대정부투쟁을 벌여서라도 유성기업 노동자들이 현장으로 온전히 돌아갈 수 있도록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