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의거가 51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으로 15일 오전 경남 창원 마산회원구 소재 국립 3·15민주묘지에서는 정부 주관의 기념식이 열린다.

 

14일 경남도는 "1960년 3월 15일 자유당 독재정권의 정치적 타락과 부정부패, 영구집권을 위한 부정선거에 항거하여 마산시민과 학생이 중심이 되어 발기한 대규모 시위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의거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식이 15일 열린다"고 밝혔다.

 

 3.15의거 관련 단체들은 14일 오전 국립 3.15민주묘지에서 추모제를 열었다. 사진은 3.15의거기념사업회 백한기 회장이 분향하는 모습.

 

이번 기념식은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김두관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국립3·15민주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백한기 3·15의거 기념사업회장의 경과보고, 기념공연, 국무총리의 기념사, 3·15의거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3·15기념식이 그동안 민간단체인 3·15의거기념사업회 주관으로 거행되어왔으나 2010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어 금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되는 것이다.

 

올해 3·15의거 기념식은 "민주의 횃불 자유의 등불"이라는 주제로 자유·민주·정의의 숭고한 3·15정신을 계승·발전시켜 국민화합과 선진 일류국가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고자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범 국민적인 기념행사로 거행될 예정이다.

 

기념식에 앞서 14일 오전 3·15민주묘지에서는 유족과 기관단체장,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5의거 희생자 추모제'가 열렸다. 또 3월 중에 자전거대행진, 전국백일장, 전국웅변대회, 마라톤대회가 열리고, 자라나는 청소년을 위한 청소년영상제, 청소년문화제, 전국고교바둑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3.15의거 관련 단체들은 14일 오전 국립 3.15민주묘지에서 추모제를 열었다. 사진은 이명박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는 모습.

3·15의거기념사업회는 최근 3·15의거 50주년 기념도서를 발간했다. 기념도서는 1960년 의거 당시의 현장 기록을 포함한 사진기록을 연대별로 총정리한 <3·15의거 사진집>을 비롯해 <증언록-우리는 이렇게 싸웠다><3·15의거 시선집><3·15의거 학술논문총서>, 장편소설 <꽃바람 꽃샘바람>(김춘복 저)<3·15의거 국가기념일 제정 백서><3·15의거 50주년 기념사업 백서><중고생 교육교재>, 회지 <3·15의거 1호> 등이다.

 

3·15의거기념사업회는 "도서들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비롯해 전국 민주화운동 계승단체와 도서관 등에 무료 배포하고, 시민들에게도 무료 배포하고 있다"면서 "이번 도서 출간으로 3·15의거의 역사성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전국 홍보, 청소년 교육, 학술 연구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