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동구 시민사회단체 보훈병원 노조파업 지지  6일 정오 서울보훈병원 정문 앞에서 보건의료노조 보훈병원지부 조합원들을 비롯해 민주노동당 강동구위원회, 강동시민연대, 다음카페 강동촛불 시민모임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보훈병원의 정원감축 철회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강동구 시민사회단체 보훈병원 노조파업 지지 6일 정오 서울보훈병원 정문 앞에서 보건의료노조 보훈병원지부 조합원들을 비롯해 민주노동당 강동구위원회, 강동시민연대, 다음카페 강동촛불 시민모임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보훈병원의 정원감축 철회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정현철

관련사진보기


비정규직법이 유예되지 않으면 해고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정부와 여당의 주장에 화답이라도 하듯 공기업 소속 비정규직 해고가 줄을 잇고 있는 가운데 서울보훈병원도 비정규직 해고를 단행하면서 노조와 마찰을 빚고 있다.

7월 29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보훈병원 노조에 따르면 서울보훈병원은 지난 6월 30일자로 2년간 근무한 비정규직 직원 20명에 대한 해고를 통보하고, 이에 앞서 지난 4월 1일에는 서면이사회를 통해 직원 383명의 정원감축을 결의했다는 것.

그러나 이러한 직원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보훈병원은 현재의 800병상 규모의 병원을 1400병상으로 확장하는 건물 증축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 직원 감축이 아닌 증원을 통해 의료서비스 제고를 준비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6일 정오 서울보훈병원이 소재한 강동구 둔촌동 병원 정문에서는 노조의 파업을 지지하는 강동구 지역단체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보훈병원 노조 조합원들을 비롯해 민주노동당 강동구위원회, 강동시민연대, 다음카페 강동촛불 시민모임, 민주공무원노조 강동구지부 등 8개 단체 30여명이 참석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서울보훈병원의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383명 정원감축 철회를 촉구했다.

비정규직 정규직화! 383명 정원감축 철회!! 6일 서울보훈병원 정문 앞에서 열린 강동구 지역단체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일방적인 희생강요 구조조정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비정규직 정규직화! 383명 정원감축 철회!! 6일 서울보훈병원 정문 앞에서 열린 강동구 지역단체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일방적인 희생강요 구조조정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정현철

관련사진보기


이주현 민노당 강동구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명섭 보훈병원노조 지회장은 "지난 4월 30일 병원측과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으나 병원측은 교섭 중이던 6월 30일 비정규직 20명을 기획해고하고, 7월 13일 11차 교섭 끝에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 신청을 통한 중재에도 불성실한 교섭태도로 일관해 7월 29일부터 파업과 함께 비정규직 해고자 단식에 돌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병원 증축하면서 인력감축은 '어불성설'"

이어 지지발언에 나선 이상석 민주공무원노조 강동구지부장은 "부족한 인력에도 불구하고 국가유공자들을 위한다는 신념으로 헌신해온 노동자들을 일방적으로 해고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공공의료기관인 보훈병원이 영리추구보다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여야 함에도 병원 증축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마당에 인력을 감축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대표로 규탄발언에 나선 진영섭 다음카페 강동촛불 카페지기도 "비정규직법을 빌미로 정부가 나서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오히려 투자를 늘려 일반 의료기관 중 최고로 손꼽히는 아산병원, 삼성의료원 등을 능가하는 최상의 서비스가 보장돼야 하는 보훈병원에서 직원 정리해고는 도저히 납득하기 힘들다"고 질타했다.

한편 이번 파업과 관련해 교섭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관계자는 "비정규직 문제는 계약에 따라 해직된 만큼 복직이나 정규직 전환을 논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며 단지 도의적 보상정도를 노조측과 논의하고 있으며, 정원감축은 경영효율화 차원에서 2011년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확정된 사안이나 병원증축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향후 직재개편 등을 통해 현재의 정규직원 고용보장은 논의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서울동부신문 8월 12일자에도 실릴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