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쌍용차노조 조합원 박아무개씨가 22일 경찰과 충돌 과정에서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얼굴을 맞았다.
 쌍용차노조 조합원 박아무개씨가 22일 경찰과 충돌 과정에서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얼굴을 맞았다.
ⓒ 쌍용차노조

관련사진보기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점거농성 중인 쌍용차노조 조합원이 경찰이 쏜 테이저건(Taser Gun)에 얼굴을 맞아 병원으로 후송됐다. 또 다른 조합원 2명도 다리에 테이저건을 맞고 치료 중이다.

22일 오후 6시 30분경, 경찰이 방어벽을 이용해 노조가 점거하고 있는 도장공장 가까이로 압박해 오는 가운데, 노조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조합원 40여명이 쇠파이프를 들고 화염병을 던지며 정문 쪽으로 달려나갔다. 조합원들이 갑자기 달려나오자, 도장2공장 앞 50m 지점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들은 순간 놀랐고, 조합원의 기습을 막기 위해 테이저건을 쏜 것.

이 과정에서 박아무개 조합원이 얼굴 왼쪽 뺨을 경찰이 쏜 테이저탄을 맞았고, 또 다른 2명의 조합원은 다리와 허벅지 부분에 테이저탄을 맞았다.

사측, 응급차도 막아... 3시간만에 병원 후송

 경찰이 쏜 테이저탄이 박아무개씨의 얼굴 왼쪽 뺨에 박혔다.
 경찰이 쏜 테이저탄이 박아무개씨의 얼굴 왼쪽 뺨에 박혔다.
ⓒ 쌍용차노조

관련사진보기

테이저건은 일종의 전기충격총이다. 화살촉처럼 생긴 테이저탄이 몸에 박히면서 순간적으로 최대 5만V의 고압 전류가 흘러 맞은 사람의 신체 근육을 일시적으로 마비시킨다.

특히 탄의 끝부분이 낚시바늘처럼 생겨서 쉽게 빼낼 수 없도록 만들었다. 이 때문에 다리에 테이저건을 맞은 조합원들은 탄을 곧 제거했으나 빰에 맞은 박씨는 탄을 제거하기 위해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노조측은 즉각 119에 연락해 병원 후송을 요청했다.

그러나 회사측에서 응급차에 의료진이 탔고, 의약품을 실었다는 이유 등으로 진입을 불허하는 등 실랑이가 벌어졌고, 결국 박씨는 부상당한 지 3시간 만에 병원으로 후송됐다.

조합원과 경찰간의 충돌 과정에서 경찰 2~3명도 조합원들이 던진 화염병으로 인해 몸에 불이 붙거나, 볼트총에 맞는 등 부상을 입었다.

경기지방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볼트총, 화염병, 쇠파이프로 무장한 80여명의 노조 조합원이 기습적으로 기동대에게 달려들었다. 서아무개 순경은 노조원이 던진 화염병에 맞아 쓰러졌고, 박아무개 순경은 볼트총에 목과 가슴을 맞아 쓰러졌다"며 "특히 5~6명의 노조원이 쓰러진 서 순경을 쇠파이프로 계속 가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근에 있던 김아무개 경위가 그 상황을 보고 나서 급박한 상황이라고 판단, 경찰에 달려든 노조원 5~6명의 몸통을 향해서 테이저건 3발을 발사했다"며 "이는 경찰관 직무집행법상 '제10조 2항 경찰관 장비사용' 항목의 규정에 따른 정당한 법집행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전수칙을 지키기 위해 "얼굴이 아닌 몸통을 겨냥했다"는 점과 테이저건 사용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조합원들이 경찰을 거세게 정문 안내소까지 밀어내자, 경찰은 헬기 2대를 저공비행시키며 조합원들을 향해 최루액 봉투를 수차례 투척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