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유정 민주당 의원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용산참사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서 "청와대가 경기도 군포 연쇄살인사건을 용산사태에 적극 활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 박정호

관련영상보기


김유정 민주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청와대가 용산 사태를 통해 촛불시위를 확산하려고 하는 반정부단체에 대응하기 위해 '군포연쇄살인 사건을 적극 활용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오마이뉴스>는 이날 김 의원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문건을 확보했다.

하지만 청와대측은 이러한 문건 발송 사실을 부인했다.

<오마이뉴스>가 이날 신뢰할 만한 제보자를 통해 긴급 입수한 관련 문건에 따르면, e-메일을 통해 보낸 청와대 공문의 발신자는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 행정관'이고 수신은 '경찰청 홍보담당관'이다. e-메일 공문을 보낸 ◯◯◯ 행정관은 현재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공문은 "용산사태를 통해 촛불시위를 확산하려고 하는 반정부단체에 대응하기 위해 '군포연쇄살인사건'의 수사내용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바랍니다"라고 시작한다.

이어 공문은 "특히 홈페이지, 블로그 등 온라인을 통한 홍보는 즉각적인 효과를 노릴 수 있으므로 온라인 홍보팀에 적극적인 컨텐츠 생산과 타부처와의 공조를 부탁드립니다"면서 "예를 들면 ▲연쇄살인 사건 담당 형사 인터뷰 ▲증거물 사진 등 추가정보 공개 ▲드라마 CSI와 경찰청 과학수사팀의 비교 ▲사건 해결에 동원된 경찰관, 전경 등의 연인원 ▲수사와 수색에 동원된 전의경의 수기"라고 매우 구체적으로 홍보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어 마지막으로 공문은 "용산 참사로 빚어진 경찰의 부정적 프레임을 연쇄살인사건 해결이라는 긍정적 프레임으로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언론이 경찰의 입만 바라보고 있는 실정이니 계속 기사거리를 제공해 촛불을 차단하는 데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돼 있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청와대 공문' 전문
발신 :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 행정관
수신 : 경찰청 홍보담당관

용산사태를 통해 촛불시위를 확산하려고 하는 반정부단체에 대응하기 위해 '군포연쇄살인사건'의 수사내용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바랍니다.

특히 홈페이지, 블로그 등 온라인을 통한 홍보는 즉각적인 효과를 노릴 수 있으므로 온라인 홍보팀에 적극적인 컨텐츠 생산과 타부처와의 공조를 부탁드립니다.

예를 들면 ▲연쇄살인 사건 담당 형사 인터뷰 ▲증거물 사진 등 추가정보 공개 ▲드라마 CSI와 경찰청 과학수사팀의 비교 ▲사건 해결에 동원된 경찰관, 전경 등의 연인원 ▲수사와 수색에 동원된 전의경의 수기

용산 참사로 빚어진 경찰의 부정적 프레임을 연쇄살인사건 해결이라는 긍정적 프레임으로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언론이 경찰의 입만 바라보고 있는 실정이니 계속 기사거리를 제공해 촛불을 차단하는 데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김유정 의원은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승수 총리에게 청와대가 경찰청에 공문을 보내 국민의 여론을 호도하고 진실을 은폐 조작하려는 시도가 있었음을 추궁하면서 "설 연휴를 전후해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경찰청 홍보담당관실로 보낸 문건이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 '문건' 물었는데 "무슨 '메일'이 갔는지 모르겠다"

 한승수 국무총리가 용산참사와 관련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한승수 국무총리가 용산참사와 관련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어 김유정 의원이 "이러한 의혹에 대해서 조사하시겠습니까, 안 하시겠습니까?"라고 추궁하자, 한 총리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다. 

"글쎄, 두 번째는 저는 들은 바가 없습니다. 그래서 청와대에서 무슨 메일이 갔는지 뭐가 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알아보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김 의원은 제보받은 '문건'이 있다면서 의혹에 대한 조사 의향을 물었는데 한 총리는 "청와대에서 무슨 메일이 갔는지 뭐가 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알아보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말한 것이다. 따라서 한 총리도 이미 청와대측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

청와대는 이와 같은 공문을 설 연휴 이후 경찰청 홍보담당관뿐만 아니라 서울경찰청 인사청문팀에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공문 유출과 관련 현재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11일 오후 "청와대가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문건을 보내거나 지침을 내린 적 없다"고 이를 부인했다.

<오마이뉴스>는 문건에 드러난 행정관과 관련 부서인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했으나, "자리에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