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기사 보강: 10일 오후 4시 20분]

한 경찰 간부가 10일 오전 경찰청장 내정자 자리에서 자진사퇴한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에게 몰려든 취재진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한 방송사 카메라 스태프에게 2~3회 발길질을 했다.

이날 오전 11시 김 서울청장은 경찰청 청사 15층 회의실에서 경찰청장 내정자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며 사퇴 기자회견을 했다. 김 서울청장이 10분 정도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의실 밖으로 나오자 대기하고 있던 사진 기자와 방송 카메라 기자 등 취재진 20여명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김 서울청장이 엘리베이터까지 가는 모습을 담으려 했다.

그러나 경찰 간부 5~6명이 김 서울청장을 에워싸고 "비켜!"라고 말하면서 엘리베이터까지 가는 길을 뚫으려 했다. 사진을 한 컷이라도 더 찍으려는 취재진과 김 서울청장을 호위해 서둘러 엘리베이터까지 가려는 경찰 사이에 고성과 함께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한 경찰 간부가 한 방송사 카메라 스태프의 목을 밀고 2~3회 발길질을 했다. 취재진들이 이 장면을 촬영하자 이 경찰 간부는 발길질을 멈췄다. 중요한 사건이 발생할 경우 취재진과 취재 대상 사이에 몸싸움이 발생하는 경우는 많았지만 발길질까지 나온 것은 아주 이례적이다.

취재진 '목' 잡고 '발길질'하는 경찰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0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15층 회의실에서 '용산철거민 참사'와 관련해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경찰청장 내정자와 서울지방경찰청장에서 사퇴한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가는 과정에서 취재진과 경찰들이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다. 기자회견장 앞 복도에서 김석기 청장의 모습을 찍으려는 취재진과 이를 말리는 경찰들이 뒤엉키면서, 한 경찰 간부가 한 방송사 취재진의 목을 밀며 발길질을 하고 있다.
 취재진 '목' 잡고 '발길질'하는 경찰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태그:#김석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