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하 사제단)이 '용산 철거민 참사'를 계기로 다음 달부터 이명박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국미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사제단의 김인국 신부는 28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철거민 참사는 사람들을 죽이는 과정도 무서웠지만 정부가 그 이후에 보여준 대응이 더 무서웠다"며 2월 2일 저녁 7시 서울 청계천 광장에서 시국미사를 하기로 한 방침을 확인했다.

 

김 신부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을 수구꼴통이나 타도 대상으로 얘기해 버리는 것은 쉽지만 이렇게 얘기하고 나면 허전하기만 하다"며 "정부의 실정도 언급하겠지만, 오늘의 어려움을 겪게 된 데에는 국민들의 책임도 있다"고 못 박았다.

 

"이명박 대통령에게 더 이상 철거민들 마음을 헤아려달라는 얘기를 하지 않겠다. 대통령이 '알았어, 사과할게'라고 한마디 하고 김석기씨가 '경찰청장 안 한다'고 얘기해서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 그런 얘기를 하자고 모이는 게 아니다. 국민들이 권력의 일방적인 폭력에 저항도 제대로 못하고 당하고 있지 않나? 우리가 대안을 내놓을 수는 없지만, 이런 현상들에 대한 시비는 가려야 한다고 본다."

 

- 이명박 정부를 변함없이 응원하고 더욱 엄정한 공권력 행사를 요구하는 20~30%의 여론도 상존한다.

"대한민국 공권력이라는 게 강자들이 자신의 이해를 관철하기 위해 약자들의 호소를 제압하는 수단이라는 측면이 많지 않나? 대한민국을 탐욕스러운 나라로 만든 세력들을 영적인 시선으로 평가하려고 한다. 현 정부가 아무리 큰 악행을 저질러도 그들의 죄질을 따지지 않고 무조건 지지하는 20%가 문제다. 이 20%의 하수인이 이명박과 한나라당, 조중동이다. 이들에게 참회를 요구할 게 아니라 이들의 행동에 정신 놓고 사는 우리가 더 큰 책임이 있다."

 

김 신부는 "이번에 시작하는 시국미사는 일회성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며 "지금은 2009년이 아니라 사제단이 결성된 1974년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제단이 그 마음으로 돌아가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신부는 사제들의 현실 참여를 비판하는 일부의 시각에 대해서도 "교회는 세상의 아픔과 어려움을 외면하면 안 된다고 가르쳐왔는데, 지금에 와서 성·속 이원론을 들먹이는 것은 '마귀들'의 전통적인 수법"이라며 "사제들도 참정권이 있는 시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