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달

윤달(marianna0403) 기자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에서 활동하고 있어요. 사랑하는 페미니스트입니다. 나를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