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이주영(imjuice) 기자

당신의 삶을 이해하고 인정하고 위로하고 싶습니다. 제가 펜을 드는 이유입니다. 기쁘고 슬프고 아프고 감동적인 삶,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