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목

10만인클럽아이콘

청목(qzwxl) 기자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그저 스쳐지나가버리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저의 생각을 담아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