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진주(ham720) 기자

꿈꾸는 중년의 잔잔한 감동이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