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자금은 '국민의 의혹을 사는 일이 없도록 공명정대하게 운용되어야 한다'(정치자금법 제2조). '정치활동 경비'로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19대 국회의원들은 '의혹없이' '공명정대하게' 정치자금을 사용했을까?

<오마이뉴스>는 지난해 중앙선관위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약 3년치(2012년-2014년) 3만5000여 장, 36만여 건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보고서'를 받았다. 그리고 이를 데이터처리한 뒤 59개 항목으로 나누어 '1045억 원'에 이르는 19대 국회의원의 정치자금 사용내역을 집중분석했다. 20대 총선을 앞둔 지금, 이러한 분석내용이 유권자의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말]
[자료분석] 이종호 기자
[개발-그래픽] 황장연 고정미 박종현 박준규
[취재-글] 구영식 김도균 유성애 기자(탐사보도팀)

▶바로가기- '19대 정치자금 봉인해제' 특별면

19대 국회의원들 가운데 정치자금으로 주간지나 월간지 등 잡지를 구독한 의원은 121명이었다. 이들 의원들이 구독한 잡지는 지난 2014년을 기준으로 총 246부였다.



잡지 구독료 총액을 정당별로 살펴보면 새정치민주연합이 7270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새누리당 4825여만 원, 진보정의당 200여만 원, 무소속 74만 원, 통합진보당이 32만 원 순이었다. 

충분히 예상한 결과이지만, 소속 정당별로 선호하는 잡지가 뚜렷하게 구분됐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진보성향의 주간지 <시사IN>과 <한겨레21>, <주간경향>을, 새누리당 의원은 대체로 보수적 논조의 시사월간지 <신동아>와 <월간조선>을 주로 구독했다.



2014년에 구독료를 낸 의원을 기준으로 <시사IN>을 구독하는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35명, 진보정의당 2명, 새누리당 1명이었다. <시사IN>은 한국ABC협회에서 조사하는 주간지(경제주간지 포함) 유가부수 1위(2015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간지 유가부수 2위로 알려진 <한겨레21>은 새정치민주연합 26명, 새누리당 3명, 진보정의당 1명이 구독했다.

8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신동아>는 새누리당 11명, 새정치민주연합 3명 등 총 14명의 의원들이 구독했다. 지난 1980년 4월 창간한 <월간조선>은 새누리당 의원 13명만 구독했을 뿐, 다른 정당 소속 의원들은 구독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김재경(경남 진주시을).문정림(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 임수경(비례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 3명은 '조선 잡지 구독료'라고만 제출했을 뿐 주·월간지 구분을 하지 않았다. 이들 의원이 <월간조선>을 구독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의원 개인별로는 347만여 원을 잡지 구독에 지출한 이인영(서울시 구로구갑)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이 의원은 <시사IN>과 <한겨레21>, <주간경향>, <매경이코노미>를 구독했다.

2위와 3위는 같은 당 김동철(광주시 광산구갑, 현 국민의당).설훈(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을) 의원으로 각각 347만여 원과 331만여 원을 썼다. 김동철 의원은 <한겨레21>, <주간경향>뿐만 아니라 지난 2012년 1월부터 2015년 4월까지 '월간지 구독료'로 정치자금을 지출했다. 설훈 의원은 <시사IN>과 <출판저널>, <매경이코노미>, <폴리피플> 등을 구독했다.

이밖에 잡지구독료로 200만원 이상을 지출한 의원들은 김현미(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279만여원), 노영민(충청북도 청주시흥덕구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276만여원), 남경필(경기도 수원시병) 새누리당 의원(260여만원), 신학용((인천시 계양구갑) 새정치민주연합 의원(231만원), 이재영(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218만여원) 등이었다.


태그:#정치자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