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정세균 "윤석열, 아집과 소영웅주의... 직 내려놔야"

연이어 적극 비판... 정세균 측 "총리, 당과는 달리 '윤 총장 비판' 자유로워"

등록 2021.03.03 15:44수정 2021.03.03 16:02
35
원고료로 응원
   
a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라며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면서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총장이 여권의 수사·기소 완전 분리 방침에 대해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강력 반발한 것을 두고 작심 비판한 것이다. 정 총리가 같은 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 총장이 정치인 같다"고 했던 것보다 발언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며 전면전에 나서는 모양새다. 대권을 염두에 둔 포석이란 해석이 나온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라며 "윤 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며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 한다. 왜 제 눈에 든 들보는 보지 못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라며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며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정세균 측 "당과 달리 총리는 윤 총장 비판에 자유로워"
  
a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고 있다. ⓒ 조정훈

 
정 총리의 이 같은 작심 비판은 현재 윤 총장 문제에 의도적으로 '무대응' 전략을 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입장과는 상반된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지난해 '추(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윤 갈등' 때처럼 키워 윤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을 부각해주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실제 이날 민주당 지도부 공개 회의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언급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추·윤 갈등 때와 크게 대비되는 모습이다.

반면, 정 총리 입장에선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대권 주자로서의 목소리를 키우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당 입장에선 선거를 코앞에 두고 윤석열과의 '개싸움'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 총리 입장에서야 지지자들이 염원하는 검찰개혁 이슈에 더 공격적으로 나올 수 있다"라고 풀이했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 총리는 추·윤 대치 국면에서도 중재에 나서려 노력을 많이 했다"면서 "정치적 계산을 해야 하는 당과 달리, 내각에 있는 정 총리는 자유롭게 윤 총장을 비판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라고 했다.

[관련 기사]
정세균 "윤석열, 언론 인터뷰 보면 정치인" http://omn.kr/1s9oi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2층 찾는 사람은 없어요" 알지만 샀습니다
  2. 2 윤석열 부인 김건희의 '미대' 미스터리
  3. 3 "농촌에 쓰레기 쌓아 수천억 버는 사람들, 이건 미친짓"
  4. 4 다단계 사기면 어때? 위험천만 '힙 투자' 빠진 사람들
  5. 5 체포 후 처참한 모습 공개된 미얀마 청년 지도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