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왜 힘없는 노점상 단속하냐"는 노점상, "만남 의미없다"는 마포구

서울 마포 '한전 포장마차거리 문제' 갈등 지속... 7일 대책위 구청 진입에 청사 9층 '봉쇄' 조치

등록 2020.10.08 16:51수정 2020.10.08 16:51
2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7일 서울 마포구청 앞에서 열린 마포구 한전 포장마차거리 지키기 시민대책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마포구청과 '한전 포장마차거리 지키기 시민대책위'(대책위)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대책위는 '구청장 면담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구청을 찾았지만, 구청은 '중재안을 수용하지 않는 상황에서 면담은 의미가 없다'며 맞섰다. 이 과정에서 대책위가 구청장실 등이 있는 청사 9층에 진입하려하자 마포구청은 엘레베이터를 가동중지시키고 계단 출입구를 막는 등 조치를 취했다. 

마포구청은 한국전력공사 마포용산지사 앞 거리에 있는 포장마차 노점상들이 '초등학교 주변에서 술을 파는 것이 문제다. 수십년 간 계도를 해왔다'고 보고 지난 9월 초 포장마차들에 대한 철거 조치를 진행했다. 반면 대책위는 '수십년 동안 꾸준히 영업을 이어왔다. 게다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노점상들이 장사를 못하는 틈을 타 탄압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구의원은 영업 보장, 노점상은 바로 단속... 행복한 마포는 어디에?"

7일 오후 마포구 한전 포장마차거리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는 마포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형평성 없는 마포구청장의 부당한 행정 운영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앞서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보도된 한일용 마포구의원(더불어민주당, 망원동·서교1동) 일가 영업장 관련 의혹을 지적했다. 이들은 "힘 있는 구의원은 영업을 보장해주고 힘 없는 노점상은 곧바로 단속에 나서는데, 과연 구청장이 약속한 '행복한 마포'는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느냐"라고 따져물었다.

마포구청은 "한일용 구의원 일가 영업장이 불법 옥외영업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열다섯 차례나 접수받았음에도 이를 묵인하고 있다가 경찰에 적발되자 옥외영업 단속 완화 방침을 밝히는가 하면, 해당 영업장의 요구에 따라 행정처분을 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관련 기사 : '세금미식' 구의원에 '문제발언' 구청장... 마포주민 속 터진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협조하다가 하루아침에 포장마차를 빼앗긴 거리가게 상인들 입장에서는 마포구청의 '두 얼굴'에 황당하다는 말이 절로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게 대책위 측의 주장이다.

"면담 약속했는데 왜 안 만나주나" vs. "중재안 수용이 안 되니 면담 의미 없어"
 

8일 마포구청 로비에서 마포구 한전 포장마차거리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 구성원들이 마포구청 관계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 마포구 한전 포장마차거리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을 마친 이후 대책위는 마포구청장의 면담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구청 안으로 들어갔다. 항의 의사를 전달하는 한편, 구청장 면담에 대한 확약을 받기 위해서였다. 대책위는 "지난 9월 마포구 정책실장이 직접 대책위에 추석 전 구청장 면담을 약속했는데, 연휴 직전에 돌연 '구청장 면담이 불가하다'라고 통보했다"고 보고 있다.

마포구청은 대책위 구성원들이 청사 9층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엘리베이터 가동을 중단하고 9층 계단실 문을 잠가 출입을 막았다. 청사 9층에는 구청장실과 직소민원실(고충민원을 구청장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는 부서)이 있다. 이 과정에서 출입 봉쇄에 항의하는 대책위 구성원과 구청 관계자가 1층 로비에서 대치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대치 과정에서) 구청 일부 관계자는 구청의 조치에 항의하는 대책위 구성원들에게 '민원 같지 않은 민원'이라는 막말을 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하면서 "이럴 거면 직소민원실은 도대체 왜 만든 것인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8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대책위에 '한전 앞 포장마차거리에서 영업은 계속 하되 주류는 판매하지 말아달라'는 중재안을 보냈다. 이 중재안을 수용할 경우 구청장 면담을 하겠다는 것이었다"라면서 "중재안이 수용되지 않았는데 면담을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구청의 실무 부서에서 대책위 분들을 개별면담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청사 9층 출입 봉쇄'에 대해 또다른 마포구청 관계자는 "청사 방호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라고 확인했다. 

'만나서 이야기하자'는 대책위와 '중재안이 수용돼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마포구청의 입장 차이가 커 마포구 포장마차거리 문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글을 읽습니다. 글을 씁니다. 두 문장 사이의 시간을 즐기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 이게 다 쇼였나
  2. 2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3. 3 연금에 적금 깨고 빚내서 주식했습니다, 결과는요
  4. 4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