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격려사를 하고 있다.
▲ 격려사 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격려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착수한다면 완전한 비핵화에 이르기 전이라도 정치, 군사, 경제에 이르는 과감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후 3시부터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담대한 첫걸음, 통일로 한걸음'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0기 해외 지역회의'에 참석해 "제가 8.15 경축사에서 밝힌 '담대한 구상'은 남북한 간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제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윤 대통령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의장으로서 해외 자문위원을 초청해 의장과의 '통일대화'로 마련했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의 안보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하다"면서 "북한은 각종 미사일 발사를 통해 한국뿐 아니라 미국과 일본을 상대로 핵 공격 연습을 지속하고 있다. 북한이 시험발사하는 탄도미사일은 바로 핵무기를 옮기는 투발 수단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흔들리지 않고, 확고한 안보태세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 무력을 사용한다면 한미 양국은 모든 가용수단을 활용하여 대응해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11월 13일 캄보디아에서 저와 바이든 대통령, 기시다 총리는 확장 억제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한미일 안보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며 "UN(유엔)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고, 국제사회와도 긴밀하게 공조해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절대 성공할 수 없음을 각인시켜 나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도 윤 대통령은 "보편적 가치에 입각하여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하고, 동시에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오도록 여건과 환경 조성해 나갈 것이다. 대화의 문은 늘 열려 있다"면서 '과감한 지원'을 공언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입장하고 있다.
▲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대화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해외 지역회의'이자 그동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열리지 못하다가 6년 만에 개최된 대면회의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법' 제29조에 따라 의장(대통령)이 소집하고 주재하는 법정 회의다. 해외 자문위원들은 정책 제언을 통해 해외탈북민 정착 지원 강화, K-문화를 통한 해외 통일공공외교 발전 방안,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현지 주류 사회와의 연대 강화 방안 등을 제안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71개국 45개 협의회 900여 명의 해외 자문위원과 김관용 수석부의장, 석동현 사무처장, 최광철 미주 부의장, 김광일 일본 부의장, 설규종 중국 부의장 등 전직 해외지역 부의장 5명, 국회 윤재옥 외교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용산 대통령실 출입중입니다. 하지만 용산 엑소더스를 꿈꿉니다. 진실 너머 저편으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