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역사, 여행에 관한 기사나 칼럼을 쓰고 싶은 포부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보는 ssuk0207@hanmail.net
내가 구독하는 사람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