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31일 서울 여의도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정순신 자녀 학교폭력 진상조사 및 학교폭력 대책 수립을 위한 청문회에 불출석한 정순신 변호사의 빈 자리가 보인다. 교육위는 "청문회 증인 대상자 중 핵심 증인이 불참했다. 이대로 진행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라며 청문회를 다음달 14일로 연기하기로 의결했다.

ⓒ남소연2023.03.3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