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올 9월 광주광역시에서 개최 예정인 일제강제동원 피해 고발대회 포스터
 올 9월 광주광역시에서 개최 예정인 일제강제동원 피해 고발대회 포스터
ⓒ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오는 9월 28일 광주광역시에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이 겪은 아픔과 못다 한 이야기를 듣는 '강제동원 피해자 고발대회'를 연다.

오는 8월 11일까지 고발대회에 참여할 피해자와 유족들을 모집한다.

시민모임이 고발대회를 준비한 이유는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문제는 한일 역사 갈등 한복판에 자리한 이슈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고령의 피해자들이 속속 사망하면서 실상이 잊히고 있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의하면 올해 1월 기준, 국외 강제동원 생존자가 전국적으로 904명에 그치면서 당시 참상을 증언해 줄 생존자들조차 손에 꼽을 정도다.

유족들 역시 80대 안팎의 고령에 이르고 있다.

광복 79년을 맞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을 여전히 회피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해 3월 강제동원 손해배상책임과 관련해 제3자 변제 방침을 발표하는 등 가해국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열을 올리면서 피해자들의 분노와 상실감도 커지는 상황이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생존 피해자들이 줄면서 일제의 만행과 강제동원의 기억도 점점 희석되고 있다"며 "역사적 아픔과 진실이 국민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피해자와 유족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일제 강제동원 실상을 보여주는 자료 수집도 연중 진행 중이다.

강제동원 등 일제 침략 실상을 보여주는 기록물, 사연이 담긴 사진·우편물·일기·신문 보도자료, 각종 피해 신고 서류·영상물, 일제강점기 사회 경제 실태를 보여주는 역사 유물 등을 수집한다.

기증자에게는 기증 증서를 발급하고, 복제를 원하면 원본은 소유자에게 반환한다. 수집 자료를 바탕으로 전시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고발대회 참여 및 자료 기증 문의 062-365-0815.  

태그:#일제강제동원, #일제침략, #강제동원고발대회, #시민모임, #3자변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광주·전라본부 상근기자. 제보 및 기사에 대한 의견은 ssal1981@daum.net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