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을 방문해 우원식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이들은 호우피해 실종자 수색작전 중에 발생한 해병대 고 채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요구서를 전달했다.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을 방문해 우원식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이들은 호우피해 실종자 수색작전 중에 발생한 해병대 고 채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요구서를 전달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오는 7월 19일 해병대 고 채상병 순직 1주기를 앞두고 해병대예비역연대가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신속한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해병대예비역연대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60~70%가 찬성하는 해병대원 순직 및 수사외압 특검법을 본인 치부를 덮기 위해 국민의 뜻을 항명하며 거부권을 행사했다"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나서 무도한 정부권력을 견제하고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해병대예비역연대는 국정조사 추진 과정에서 여야 합의를 고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대통령과 정부 잘못을 따지는 국정조사에서 여당의 합의가 우선되어선 안 된다"며 "국정조사를 막기 위해 (여당이)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추천)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등 거부 의사를 보일 수 있다. 야당만이라도 신속히 특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했다.
 
▲ 해병대예비역연대 “주가조작 공범 VIP까지 나왔는데 국정조사 추진해야”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정원철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장은 국회의장 면담 후 <오마이뉴스>에 "의장께서도 '잘 알겠다'는 말씀을 주셨으니 국민 뜻을 잘 수용해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기에는 대통령 격노였던 것이 (대통령과 국방부·대통령실 관계자들의) 통신기록을 거쳐 수사외압이라는 의혹으로 발전했다"며 "더 나아가서 이제는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이 VIP를 언급하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사표 수리를 만류했다'는 녹취록까지 나와 구명 의혹으로도 확대됐다"며 국정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해병대예비역연대는 서울시와 협의해 채상병 순직 1주기 추모 분향소 2개동을 청계광장 앞 소라탑에 설치하기로 했다. 분향소는 오는 17일부터 1주기 당일인 19일까지 오전 7시~오후 8시 운영된다.
 해병대예비역연대(회장 정원철) 소속 회원 10여 명이 10일 오전 11시 40분께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해병대 고 채상병 순직 및 수사외압 의혹 사건의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해병대예비역연대(회장 정원철) 소속 회원 10여 명이 10일 오전 11시 40분께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해병대 고 채상병 순직 및 수사외압 의혹 사건의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 해병대예비역연대

관련사진보기

 
 
 해병대예비역연대(회장 정원철) 소속 회원 10여 명이 10일 오전 11시 40분께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해병대 고 채상병 순직 및 수사외압 의혹 사건의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해병대예비역연대(회장 정원철) 소속 회원 10여 명이 10일 오전 11시 40분께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해병대 고 채상병 순직 및 수사외압 의혹 사건의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 해병대예비역연대

관련사진보기

 

태그:#채상병사망사건, #국회의장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꼼꼼하게 보고 듣고 쓰겠습니다. 오마이뉴스 복건우입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