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씨지인사이드가 ‘아이온의 별’이라고 불리는 우원식 전 엔씨소프트 부사장을 CTO(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로 영입했다
 ㈜씨지인사이드가 ‘아이온의 별’이라고 불리는 우원식 전 엔씨소프트 부사장을 CTO(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로 영입했다
ⓒ 씨지인사이드

관련사진보기

 
㈜씨지인사이드(대표 박선춘)가 '아이온의 별'이라고 불리는 우원식 전 엔씨소프트 부사장을 CTO(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로 영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우원식 부사장은 씨지인사이드의 아이호퍼 AI 솔루션 사업을 이끄는 기술 총괄을 담당하게 된다.

우원식 부사장은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 등과 함께 아래아한글을 공동 개발했다. 그는 한글과컴퓨터 시절부터 '코딩 괴물', '천재 개발자'로 이름을 알렸다. 웹에디터 개발사인 나모인터랙티브를 거쳐 2002년 엔씨소프트에 합류해 김택진 대표와 호흡을 맞췄다. 

우원식 부사장은 2007년 MMO RPG(다중접속역할수행) 게임 '아이온'의 개발 총괄을 맡아 흥행에 성공했다. 당시 연매출 3000억 원대 박스권에 갖혔던 엔씨소프트 매출을 1조원 고지에 안착시킨 일등공신이 됐다. 우원식 부사장이 '아이온의 별'로 불리는 이유다.

씨지인사이드는 우원식 CTO(부사장) 영입을 계기로 개발 조직을 한층 강화해 최근 출시한 법률·규제 생성형 AI서비스 '아이호퍼(i-HOPPER)'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대규모 언어 모델을 활용한 법률·규제 분야 지식 서비스를 넘어 공무원, 대학교수, 연구원 등 모든 지식 근로자가 자신의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에이전트(AI Agent) 생태계를 구축하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우원식 부사장은 "씨지인사이드의 혁신적인 AI 에이전트 서비스를 통해 지식 근로자들의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일에 동참하게 되었다"면서 "수십 억 건에 달하는 '아이호퍼'의 특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식검색, 분석, 추론, 리포트 등의 기능을 고도화해 지식 서비스 분야의 구글(Google)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선춘 씨지인사이드 대표는 "우원식 부사장의 합류를 기점으로 씨지인사이드는 크게 도약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 기술의 경쟁 시대에 씨지인사이드만의 도메인 특화 지식과 그의 풍부한 개발 경험과 혁신적인 기술 역량이 결합한다면 아이호퍼 AI 에이전트 서비스는 한층 수준높은 지식 서비스의 장을 열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씨지인사이드는 우원식 부사장의 영입으로 기술 역량뿐만 아니라, 기업의 성장 가능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원식 부사장(CTO)의 개발 리더십으로 우수한 개발자의 충원이 이전보다 용이해지고, 이로 인해 아이호퍼 솔루션의 품질과 기술 개선에 가속도가 붙는 선순환이 예상된다.

태그:#씨지인사이드, #우원식, #천재개발자, #아이온의별, #아이호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