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밀양 성폭력 사건'의 6번째 가해자를 공개한다고 알린 유튜버 영상의 일부.
 '밀양 성폭력 사건'의 6번째 가해자를 공개한다고 알린 유튜버 영상의 일부.
ⓒ 유튜브

관련사진보기

 
여러 '사이버 렉카' 유튜버 채널에 의해 밀양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됐던 조아무개(37)씨가 14일 회사에 복직해 출근을 시작했다. 

조씨는 지난 8일 복수의 유튜버 채널에서 '밀양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얼굴과 이름 등 개인정보가 공개된 뒤에 다니던 회사로부터 대기발령을 받았다. 이에 조씨는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제출하면서 결백을 호소한 바 있다(관련기사 : [단독]'밀양 가해자' 지목 조씨, 범죄수사경력 회보서 공개 "난 결백" https://omn.kr/28zpo). 

조씨는 <오마이뉴스>에 "오늘 오후부터 다시 출근한다. (결백을 주장했던) 기사가 나가고 회사에서도 다시 나오면 된다고 해 출근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조씨는 "단기간에 언론 등에서 도움을 주셔서 빨리 오해를 풀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아직까지도 밖에 나가기가 두렵다. 그저 '이 사람 아니네', '그러면 끝'이고 재밌는 콘텐츠를 계속 좇는 것처럼 느껴진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조씨는 유튜버와 블로거 들을 지난 11일 고소했다고 알렸다. 기사가 나간 후 유튜버들이 사과하고 폭로 영상을 삭제하긴 했지만 악의적인 댓글이 여전히 달리고 있다. 

조씨는 유튜버들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사과 영상을 올리고 적극적으로 피해 회복에 힘쓰겠다", "다른 유튜버가 올린 영상을 보고 밀양 사건 가해자인 줄 알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이메일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태그:#밀양성폭력사건, #렉카유튜버, #유튜버사과, #유튜버신상공개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6년부터 오마이뉴스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팟캐스트 '말하는 몸'을 만들고, 동명의 책을 함께 썼어요. 제보는 이메일 (alreadyblues@gmail.com)로 주시면 끝까지 읽어보겠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