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진보당 윤종오(울산북구)‧정혜경(비례)‧전종덕(비례) 국회의원이 제22대 국회에 첫 등원하면서 "기대에 꼭 보답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윤종오‧정혜경‧전종덕 의원은 30일 윤희숙 상임대표, 당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등원식을 개최했다.

윤희숙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그간 현장에서 진보당의 성장과 함께해 온 여러분들과 22대 국회의 첫걸음을 떼니 너무나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진보당은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만들고 재벌 대기업을 대리하는 기득권 국회를 바꿀 것"이라며 "국민이 부여한 입법권력을 포기하고 대통령실 여의도 출장소 노릇하는 국회를 뒤집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국정기조를 바꾸지 않는 정권에 맞서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키겠다"라며 "극단적 불평등에 더는 버틸 수 없는 절대다수의 서민을 보호하는 데 진보정치의 역할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21대 국회에서 재의결 끝에 부결된 '채해병 특검법'에 대해 윤 대표는 "해병대 수사단이 '채 상병 사건' 자료를 경찰에 이첩하던 날 윤석열 대통령이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라며 "22대 개원 즉시 채 상병 특검을 통과시켜 외압의 몸통을 밝혀내겠다"라고 밝혔다.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윤종오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기어이 전세사기 특별법을 비롯한 4개의 민생민주법안을 거부했다. 대통령이 국민을 거부했으니 이제 국민을 지킬 것은 국회다"라며 "22대 국회는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한 법안을 되살리는 것으로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노조법 2조, 3조 개정안을 본래의 취지를 살려 1호 법안으로 제출하고, 전세사기 특별법을 빠르게 제출하여 절차를 밟아 개정하겠다"라며 "22대 국회는 노동자의 편, 국민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종덕 의원은 "거부권 폭주로 제 나라 국민을 내팽개친 윤석열 검찰독재를 끝내고 국민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울려 퍼지는 진보국회를 만들겠다"라며 "개헌으로 불평등 시대를 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설계하겠다"라고 말했다.

첫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국회의원인 정혜경 의원은 "저의 당선이 사회적 약자로서 차별과 서러움을 겪어온 수많은 국민들께 기쁨과 환희가 되는 것을 보았다"라며 "철저한 약육강식, 각자도생의 사회, 돈 없고 힘없으면 짓밟히고, 죽어가는 사회를 바꾸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차별받고 소외당하는 사람의 눈으로 법과 제도, 정치를 바꾸어 나겠다. 그것이 정치가 있어야 하는 이유이다"라며 "광장과 현장과 의회에서 한 몸이 되어 싸우며 일하는 모든 사람이 존중받는 사회로 한 걸음씩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한 진보당 국회 등원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윤종오, 전종덕, 정혜경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노동자, 농민, 서민과 함께하는 등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진보당 윤종오, 정혜경, 전종덕 의원은 30일 윤희숙 상임대표, 당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등원식을 개최했다.
 진보당 윤종오, 정혜경, 전종덕 의원은 30일 윤희숙 상임대표, 당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등원식을 개최했다.
ⓒ 진보당

관련사진보기

   

태그:#진보당, #윤종오, #정혜경, #전종덕, #윤희숙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