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계란말이를 만들고 있다. 2024.5.24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계란말이를 만들고 있다. 2024.5.2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언론인에게 김치찌개와 고기 등으로 저녁식사를 대접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한 해외 장기연수를 대폭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대통령실을 취재하는 언론인 200여명과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대통령선거 후보 시절에 언론인에게 약속한 김치찌개와 계란말이 대접을 2년이 지나 하게 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구운 고기와 계란말이, 자신의 요리법으로 요리사들이 만든 김치찌개를 언론인들에게 배식했다. 정진석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성태윤 정책실장과 참석한 수석비서관들도 고기를 구워 나눠줬다.

윤 대통령은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이렇게 분위기 좋은 것을 미리 자주 할 걸, 미안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자주 하겠다"며 "여러분과 좀 더 거리를 좁히고, 또 여러분과 시간을 더 많이 갖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글로벌 중추 국가를 지향하고 있다. 국내 국정 기조는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고, 또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저희가 다른 국가들과 또 우리와 많은 교역, 어떤 가치, 공동의 이익을 공유하는 이런 국가들과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려고 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우리 언론도 좀 더 글로벌 취재, 국제뉴스를 더 심층적으로 다룰 수 있게 저희도 정부 차원에서 기자 여러분들의 연수, 취재 이런 기회를 좀 더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더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도운 홍보수석비서관에게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한 언론인 장기 해외연수 선발 인원이 한 해에 몇 명이나 되는지 물었고 '올해는 20명, 내년에는 80명 정도 늘리려고 계획하고 있다'는 답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언론 문화 정책의 일환으로서 내년부터는 (선발 인원을) 세 자리로 한번 만들어 봅시다"라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글로벌 중추 국가를 지향하는 정부답게 우리 언론인 여러분들도 국제사회의 경험을 더 많이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아마 전 세계 모든 지도자나 정치인들이 언론이 없으면 얼마나 좋겠냐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언론이 없으면 그 자리에 갈 수가 없다"며 "언론으로부터 비판도 받고 또 공격도 받을 때도 있지만 결국은 이 언론 때문에 저와 우리 정치인들 모두가 여기까지 지금 온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래서 여러분들과 더 공간적으로 가깝게 시간을 더 많이 가지면서, 또 여러분들의 조언과 비판도 많이 듣고 국정을 운영해 나가도록 할 것을 오늘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언론 친화적으로 변신? 방통심의위 비판 보도 제재는 그대로인데

이날 윤 대통령은 행사 내내 밝은 표정으로 언론인들을 친근하게 대하는 모습이었다. 윤 대통령은 올해 신년 기자회견을 하지 않고 KBS 대담 프로그램으로 대체해 소통을 안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4.10 국회의원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뒤인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었고, 이어 이날 저녁식사 행사도 열고 언론인 해외 연수 지원 확대도 약속하면서 언론인과 친화적인 관계를 형성하려 한 걸로 보인다.

하지만 국제 비영리단체 국경없는기자회가 지난 3일 발표한 언론자유지수는 180개 나라 중 62위로 '문제 있음' 단계로 떨어졌다. 지난해는 47위였고 문재인 정부 기간 중에는 41~43위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류희림 위원장의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특정 언론사에 제재를 집중 의결하고 있고, 제재 대상도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 보도에 쏠려 있어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신문법에 따라 언론중재법이 적용되는 신문사의 온라인 콘텐츠까지 심의했다.

태그:#윤석열, #기자만찬, #김치찌개, #계란말이, #해외연수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