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서 제주 4·3 추념식이 처음으로 엄수됐다.

제주4·3 범국민위원회,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보리아트연구소는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서 4.3 추념식을 거행했다.

제주4·3 희생자 유족, 여순 10·19 사건 유족, 경산 코발트광산 희생자 유족, 대전 산내사건 희생자 유족 등 해방과 한국전쟁을 전후로 희생된 민간인 유족과 1987년 10월 항쟁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제주 4·3 75주년이면서 노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제주 4·3에 대해 사과한 지 20주년을 맞는 해다.

노 전 대통령은 2003년 10월 제주를 찾아 "국정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 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사건 발생 55년 만에 국가원수로서 첫 사과를 했다.

노 전 대통령은 2006년 58주기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으로서 처음 참석까지 했다.

주최 측은 노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 분향한 후 노 전 대통령의 사과 이후 발간된 4·3 관련 서적을 묘역에 헌정했다.

참석 단체, 개인, 기관 대표 등 참석자들은 젊은 시절 경찰이 쏜 총에 턱을 잃은 여성의 삶을 쓴 '무명천 할머니', 제주 4·3 사건 진실규명 과정을 기록한 '4·3의 진실을 찾아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노력으로 바뀐 중학교·고등학교 역사교과서 개정판 등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에 바쳤다.

이상언 제주4·3 희생자 유족회 상임부회장은 '제주 4·3' 3만 희생자와 6만 유가족을 대표해 노무현 전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를 낭독했다.

이 부회장은 "노 전 대통령 재임 때 만들어진 제주 4·3 진상조사 보고서, 위원회 건의 사항은 4·3 해결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고, 법의 판단 기준이 되고 있다"며 "우리 유족들은 노 전 대통령이 유족들 가슴에 맺혀 있던 한과 아픔을 쓸어주고 4·3 평화공원 조성, 희생자 명예 회복 추모사업, 유해 발굴 등 아낌없는 지원을 해 준 것을 기억하고 고마운 마음을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묘역 옆 깨어있는 시민문화체험전시관(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관)에서 4·3 추념행사를 했다.

주철희 박사(여순사건위원회 소위원장)는 추념행사 후 제주 4·3사건, 여순 10·19 사건을 주제로 강의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