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윤덕민 주일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윤덕민 주일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윤덕민 일본 주재 한국대사가 27일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정부의 '제3자 변제' 방식 해법에 대해 "고육지책이었다"고 밝혔다.

윤 대사는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965년 청구권 협정과 2018년 대법원 판결이 상호모순되는 것을 정부가 존중해 가면서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어떻게 보면 고육지책이라고 생각하는 3자 대위변제안이 부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대사는 "일정 부분 일본과의 협상이 진행됐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면서 "일본에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내 우익 중 안보를 중시하는 세력이 한일정상회담 이후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윤 대사는 또 "기시다 총리가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라는 표현, 그 내용 자체를 인용하지 않았지만, 전체로서 담화를 계승하겠다고 하는 건 한일 관계가 그 전에 지켜지지 않는 관계로부터 지켜지는 관계로 복원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상적인 한일관계로 전환되는 하나의 계기 이뤄졌다"
 
 윤덕민 주일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윤덕민 주일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윤 대사는 한일의 전략적 이해관계가 거의 일치하는 상황 속에서 "양국의 갈등 관계를 방치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일 정상회담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라면서 "지난 10년간 외교전쟁을 했었지만 이제는 정상적인 한일관계로 전환되는 하나의 계기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등이 강제동원 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에 대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큰 노력을 하는 상황 속에서 이런 발언을 한 건 유감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 고위당국자는 정부의 제3자 변제 해법에 대해선 "그것보다 더 바람직한 안이 있을 수 있었겠느냐. 고육지책이었다 생각하고 앞으로 피해자 분들을 보듬어줄 수 있는 해결책을 만들 수 있는지 과정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태그:#윤덕민, #주일대사, #강제동원 해법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