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밤 늦은 길을 걸어서
지친 하루를 되돌아오면
언제나 나를 맞는 깊은 어둠과
고요히 잠든 가족들..."

세월호 참사 이후 '가족'은 아픔을 상징하는 낱말이 돼버렸다. 가수 이승환씨가 지난 1997년에 발표한 노래 <가족>을 다시 부른 영상이 지금 호응을 얻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갓 넘긴 지난 4월 22일, 페이스북에 공개된 뮤직비디오 한편이 누리꾼 사이에 잔잔한 감동을 일으키고 있다.

이 영상은 드럼과 건반을 옮기며 분주하게 공연을 준비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동시에 화면 가운데에는 "우리는 안산에 살고 있습니다, 차가운 바다만큼이나 깊어진 아픔, 안산의 아픔을 기억하며 고민하던 어느 날, 우리는 깨달았습니다"라고 쓴 노란색 자막이 뜬다.

곧이어 앳된 얼굴의 20대 여성이 이승환의 <가족>을 읊조리듯 부른다. 그러자 저절로 눈이 감길 만큼 먹먹해진다. '안산'과 '차가운 바다' 뒤에 따라 나온 '가족'이라는 단어가 무겁게 다가와서다.

"잊자는 사람도, 잊지 말자는 사람도, 모두 치유하고 싶다"

해당 영상은 안산사람들이 만들었다. 제작은 이 지역 문화기획 회사인 '굿붐스퀘어'가 맡았고, 영상에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안산의 한 교회 찬양사역자인 백다나(26·여)씨다. 그 뒤에서 연주를 맡은 20대 청년들도 모두 안산에서 활동하는 음악인이다.

이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점점 깊어져 가는 '안산의 아픔'을 가족이라는 단어로 치유하고자 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고, 같은 공간에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가족을 향한 마음은 누구나 똑같다고 믿기 때문이다.

해당 영상은 7일 현재 페이스북에서만 600여 차례 공유됐다. 그 중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원곡을 부른 가수 이승환씨도 포함됐다.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영상을 공유하며 "가족이라는 두 글자가 오래 남습니다, 아픔도 치유도 가족으로부터 시작됩니다"고 남겼다. 가수 이승환씨도 "좋은 취지의, 공익에 부합하는 비영리 제작물에 대한 제 저작권은 항시 무상으로 열려있다"며 응원했다.

 가수 이승환씨가 지난 2003년에 발표한 노래 <가족>을 다시 부른 영상이 SNS에서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가수 이승환씨가 지난 2003년에 발표한 노래 <가족>을 다시 부른 영상이 SNS에서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 이승환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영상 제작을 총괄한 김직성(29) 굿붐스퀘어 프로젝트 디렉터는 7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1년 전 안산이 겪은 큰 아픔을 어떻게 하면 더 좋은 방향으로 풀어낼지 고민하던 중 '가족'이라는 단어를 떠올렸다"며 "이제는 지겹다는 사람도, 어떻게 잊을 수가 있느냐는 사람도 모두 포용할 수 있는 키워드가 바로 가족이라고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시작은 세월호 참사였으나, 그것만 이야기 하고 싶은 건 아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의 합동분향소가 있는 화랑유원지가 아니라 안산문화광장에서 촬영을 한 이유도 그 연장선상이다.

김 프로젝트 디렉터는 "안산하면 딱 떠오르는 장소인 안산문화광장에서 가족에 대해 이야기 함으로써 세월호 참사를 넘어선 안산의 다양한 아픔을 치유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 편집ㅣ최은경 기자



태그:#이승환, #가족, #안산, #세월호, #굿붐스퀘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에디터입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