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또 거부권, 후안무치 윤 대통령을 거부"

등록24.07.10 11:12 수정 24.07.10 11:12 김보성(kimbsv1)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가 10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채상병 특검법은 국민의 명령"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후안무치 윤석열 국민이 거부"

 
윤석열 대통령이 채상병 특검법(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다시 행사하자 반발 여론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진보당·기본소득당·사회민주당·새로운미래 등 야6당이 국회에서 긴급규탄대회를 연 가운데, 부산에서도 같은 비판이 터져 나왔다.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는 10일 부산시청 광장을 찾아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함께 마련한 성명에서 두 번째 거부권을 지적하며 "외국 순방 중 전자결재라는 기이한 방법까지 동원해 일말의 양심조차 남기지 않았다. 초유의 일"이라고 규탄했다. 현장에는 지역의 정당, 종교·노동·언론 단체 관계자 등 수십여 명이 참석했다.
 
국회의 조속한 재표결 절차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채상병 순직 1주기가 코앞에 다가온 지금까지 정부는 거짓과 변명, 왜곡과 은폐로 일관하고 있다. 국회가 다시 의결해 대통령실이 압수수색 당하고, 관계자들이 줄소환하는 모습을 반드시 지켜볼 것"이라며 후속 조처를 압박했다.
 
이러한 목소리는 야당의 재의결 다짐과 연관돼 있다. 앞서 야6당은 로텐더홀에서 거부권 사태를 놓고 여러 해법을 내놨다. 특검법을 계속 발의하거나, 국정조사로 진상을 규명하자는 의견부터 이마저 어렵다면 '윤석열 특검법'을 제출하겠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김준형 조국혁신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수많은 증거, 증언이 윤 대통령을 가리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두 단체는 조만간 국회 문턱을 넘을 '방송 4법', '전세사기특별법', '노조법 2·3조 개정(노란봉투법)'의 운명도 걱정했다. 또 대통령에게 가로막힌다면 전면전에 들어가겠다고 경고했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 마지막에 "총선 참패에도 반성하지 않는 오만불손한 윤석열 정권에게 국민은 이제 철퇴를 내릴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가 10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가 10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가 10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언론공공성지키기부산시민연대, 윤석열퇴진부산운동본부(준)가 10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