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2년 원주한살림 생활협동조합 총회에서 격려사하는 장일순 선생 92년 원주한살림 생활협동조합 총회에서 격려사하는 장일순 선생
▲ 92년 원주한살림 생활협동조합 총회에서 격려사하는 장일순 선생 92년 원주한살림 생활협동조합 총회에서 격려사하는 장일순 선생
ⓒ 무위당 사람들 제공

관련사진보기

연세대학 원주캠퍼스는 여러 차례 장일순을 초청하여 강연회를 열었다.

1992년 5월 신학기에는 학장이 부탁하고 학생대표들이 찾아와 요청하였다. 그는 1991년 6월 14일 병마를 얻어 원주기독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투병중이었다. 그럼에도 학생들의 요청을 뿌리치지 못하고 강연에 나섰다. 연제는 「내 안에 아버지 계시고」였다. 그는 투병 사실을 숨기지 않고 서두에 털어 놓았다.

오늘 이 귀한 자리에 나와서 여러분들에게 말씀을 드리는 것을 굉장히 주저했습니다. 사실은 제가 근자에 앓고 있습니다. 내가 앓고 있는 뿌리를 찾아보니까 그동안 철없이 살아서 병이 났구나 하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철없는 이 사람이 열심히 착하게 공부하고 있는 여러분 앞에 나와서 말씀을 드린다는 것이 어딘지 모르게 쑥스러운 생각이 듭니다. (주석 1)

장일순은 청중이 학생들일 때에는 과학적인 논증의 내용을 담으면서도 경쟁보다는 협력, 상생의 원리를 역설하였다. 20세기 세계질서가 과도하게 넘친 경쟁으로 두 차례 세계대전과 이에 맞먹는 수준의 내전 즉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스페인내전이 일어나게 된 것을 뼈저리게 인식해온 그로서는 국내적으로나 국제간에 지나친 경쟁을 지양해야 한다는 것이 소신이었다. 
 
오늘 날까지의 경쟁문명은 서로가 어떻게 이용하느냐, 어디에 이용하느냐, 어디에 이익이 있느냐 하는 것으로 시작과 끝을 이루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며칠 전 신문에 지구의 온난 효과 때문에 바닷물이 상승한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이런 현상은 결국 인간이 만들어 놓은 것이며 산업문명이 만들어 낸 우주질서의 파괴를 실증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인간끼리만의 공생이 아니라 자연과도 공생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될 시점입니다. 그런데 오늘 찬송가 속에서도 말씀했지만 "모든 만물이 하느님 아버지의 나타나심이며, 생명의 나타나심이라." 이런 말씀입니다.
 
그러니까 "아버지 안에 내가 있고 내 안에 아버지가 있다"고 하는 등식(等式), 이것을 잘 이해해야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동안 경쟁문화, 경쟁문명 속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언제나 모든 것을 일방적으로 본다는 점입니다.
(주석 2)
 
장일순 선생 무위당 장일순 선생
▲ 장일순 선생 무위당 장일순 선생
ⓒ 무위당 사람들

관련사진보기

장일순의 연세대 원주캠퍼스 강연 소식이 서울 신촌 연세대학에 알려지면서 여기서도 초청되었다. 1992년 12월 채플 시간에 특강을 해달라는 요청이었다. 건강을 이유로 거절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자기부정을 하고 가면」이란 제목으로 강의를 했다. 
 
장일순은 이날 노자의 '아유삼보(我有三寶)', 나에게 보물이 세 가지가 있다는 것, 즉 자비ㆍ검약ㆍ겸손을 들어 설명하였다.

특히 겸손과 관련, 남을 도와서 남이 앞에 서게 하라, 이웃에 잘되게 하라, 꽃 하나 벌레 하나 풀 하나를 보더라도 다 하심(下心)으로서 겸손한 마음으로 섬기라고 역설하였다. 노자가 한 말이기도 하지만 예수님이 다 말씀하신 것이라고 덧붙여 학생들의 박수를 받았다. 다음은 강연 도중에 '여담'으로 한 말이다.

내가 여담을 한마디 하지요. 일본에서 조그마한 공장을 하는 실업가인데 그 사람이 한국에 가끔 오면 어쩌다 날 만나요. 날보고 얘기가 한국사람들 참 이거 큰일났다 이거야. 그래 무슨 얘기냐 했더니 음식점에 가보면 물건을 낭비하는 게 깍두기고, 김치고 먹는 음식이 그냥 남아서 나가니 이거 다 버릴 게 아니냐 이 말이야.
 
그럼 그 무나 배추나 쌈이나 그게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이냐 이 말이야. 이건 엄청난 낭비다 그런 얘기를 하더라고.
 
그래서 저는 "자네 말이 옳네, 그것도 아주 큰 문제지. 그런데 너희 나라도 큰 문제더구만" 했지. "너희들은 전 세계에 공장에서 나오는 물건들을, 상품을 석달에 한 번씩 유행을 바꾸더구만. 그러니까 그 물건 가지고는 10년 써도 괜찮을 물건을 석달마다 바꿔서 모양도 바꿔놓고 뭐 편리하다는 이름으로 자꾸 바꿔놓으니까 십년 이상 이십년 쓸 것을 갖다가 그냥 막 버린다더구만." 그럼 그거하고 깍두기 김치 버리는 거하고 어떤게 더 대단하냐 이거야.
(주석 3)

주석
1> 앞의 책, 84쪽.
2> 앞의 책, 85쪽.
3> 앞의 책, 95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무위당 장일순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