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지나는 사람들을 붙잡고 이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미친 사람이라고 오해를 받아도 괜찮습니다. 제게는 그만큼 기쁘고 가슴 벅찬 소식이기 때문입니다. 16일 저녁, 첫눈이 내리던 날 인천 영상공간 주안에서는 인천독립영화협회가 주최하는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꿈의 공장>과 <기타이야기> 상영회가 있었습니다. 이날 저는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했다가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예술인들의 작품 업종의 특성상 수많은 문화예술인들이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 해 왔습니다. 문화연대와 뮤지션들뿐 아니라 화가들도 함께 했습니다.
▲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예술인들의 작품 업종의 특성상 수많은 문화예술인들이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 해 왔습니다. 문화연대와 뮤지션들뿐 아니라 화가들도 함께 했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햇수로 8년을 길거리로 내쫓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투쟁일 기록판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내쫓긴 이후 싸워온 지 2013년 2월 21일, 날 수로 2486일째입니다.
▲ 햇수로 8년을 길거리로 내쫓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투쟁일 기록판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내쫓긴 이후 싸워온 지 2013년 2월 21일, 날 수로 2486일째입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기타리스트 신대철씨가 소속된 록그룹 시나위 등 뮤지션들이 콜트-콜텍 기타 노동자들을 위한 공연을 엽니다. 12월 15일 오후 5시 서울 서교동에 있는 '예스24 무브홀'에서 공연이 열립니다. 그동안 수많은 뮤지션들이 함께해왔지만 이번 공연은 조금 특별합니다. 사정은 이렇습니다. 열심히 일만하던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은 노동조합을 만들고 난 뒤 잘나가던 회사가 갑자기 경영이 어렵다며 문을 닫아 2007년 길거리로 내쫓겼습니다. 노동자들은 그 뒤 안 해본 것이 없는 투쟁을 해왔습니다.

그러다가 기타를 만드는 업종의 특성상 수많은 뮤지션들이 이 소식을 듣고 함께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에는 문화연대 활동가들의 노력이 컸습니다. 저 또한 '악질적인 법의 악용과 명백한 부당해고'라는 생각에 뒤늦게나마 이들과 함께해오고 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게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모습을 그리고 무보수로 연대활동을 하는 뮤지션들의 모습을 그려서 작은 보답을 하는 것이었지요.

뮤지션들을 중심으로 이렇게 문화예술가들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면서 부당해고의 문제점을 알리는 활동을 하자 박영호 사장은 2010년 콜트문화재단을 설립했습니다.

지난 11월 1일 콜트문화재단은 유명 기타리스트들을 모아 건국대 새천년관 지하공연장에서 'G6'라는 공연을 열었지요. 이에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문화예술활동가들이 뮤지션들에게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부당해고에 대해 알리는 호소활동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시나위의 신대철씨가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상황을 잘 몰라서 공연을 수락했다. 계약관계도 있고 해서 취소할 수는 없다. 미안하다. 조만간 콜트-콜텍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공연을 꼭 갖겠다'는 양해의 말을 올렸습니다.

12월 15일 콜트-콜텍 기타노동자 위한 공연 열기로... 신대철 약속 지켰다

기타를 칠 줄 모르던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이 뮤지션들의 도움으로 밴드를 결성했지요 창문조차 막아버린 공장에서 마스크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기타를 만들던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은 기타를 질 줄 몰랐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부당해고를 당한 후 싸움이 6년이 넘어서면서 뮤지션들이 이들에게 기타를 가르치고 밴드를 결성했습니다. 이름은 '콜밴'입니다.
▲ 기타를 칠 줄 모르던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이 뮤지션들의 도움으로 밴드를 결성했지요 창문조차 막아버린 공장에서 마스크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기타를 만들던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은 기타를 질 줄 몰랐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부당해고를 당한 후 싸움이 6년이 넘어서면서 뮤지션들이 이들에게 기타를 가르치고 밴드를 결성했습니다. 이름은 '콜밴'입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처음 이 소식을 들었을 때,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이나 저나 한편으로는 다행이고 그 마음이 고맙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과연 그와 함께 공연을 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반신반의를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그대로,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은 그들대로 바쁜 일정 속에서 날짜를 맞출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지요.

그동안 서울 홍대 앞 '클럽 빵'에서, 서울 인사동과 인천 갈산동을 오가는 길거리 유랑문화제에서, 홍대 앞 '차 없는 거리' 집중 문화제에서 수많은 뮤지션들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해왔습니다.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 수많은 뮤지션들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며 사측의 부당해고를 알리고자 했습니다.
▲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 수많은 뮤지션들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며 사측의 부당해고를 알리고자 했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이들의 목록에 시나위 신대철씨도 올라갑니다. 더불어 저 또한 그들의 모습을 그려서 선물해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이로써 콜트-콜텍 노동자의 이야기를 알리는 공연이 하나 더 만들어질 것입니다. 더불어 부당함에 대해 눈감지 않고 그들의 목소리를 노래하는 이 땅의 뮤지션들의 역사가 한 페이지 더해질 것이라고 봅니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크로키 서로 힘내기를 바라며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을 그려서 줬던 크로키 선물들 모음.
▲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크로키 서로 힘내기를 바라며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뮤지션들을 그려서 줬던 크로키 선물들 모음.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와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 크로키 자발적으로 콜트콜테 기타노동자와 함게하는 뮤지션들은 꾸준히 지속적으로 공연에 참가했습니다.
▲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와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 크로키 자발적으로 콜트콜테 기타노동자와 함게하는 뮤지션들은 꾸준히 지속적으로 공연에 참가했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와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크로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한 여러 뮤지션들.
▲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와 함께하는 뮤지션들 현장크로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한 여러 뮤지션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여기에 그동안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해온 수많은 뮤지션들과 문화예술 활동가들 그리고 시나위 신대철씨와 함께하고픈 기쁜 소식을 더합니다. 콜트-콜텍 기타는 1973년 설립 후, 승승장구하던 2007년 7월 경영악화를 이유로 노동자들을 정리해고했습니다. 그 1년 뒤인 2008년엔 인건비 인상과 노조 활동을 이유로 남아 있는 국내공장을 모두 폐쇄하고 인도네시아, 중국 등 해외공장을 만들어 놓은 상태입니다.

지난 2월 23일 대법원은 정리해고가 무효라며 콜트기타 노동자의 손을 들어줬지만 사측은 5월 31일자로 또 다시 2차 해고를 통보한 상태이기도 합니다. 이와 함께하는 콜트 대전공장인 콜텍 노동자들은 고등법원에서 승소하였으나 대법원에서 좀 더 자세히 영업손실을 낸 원인이 무엇인지 등을 따져보라고 파기환송되었지요.

두 번째 기쁜 소식은 이것입니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가 제게 말한 바에 따르면 법원에서 지정한 회계법인에서 나온 감정평가 결과가 노동자들에게 매우 유리하게 나왔다는 것이었습니다(관련기사 : "콜텍악기 손실, 총 순익의 3.4%에 불과" 정리해고 정당성 뒤집는 회계감정 나와).

"사측은 대전공장(콜텍)은 피고회사(콜트)와 구분되는 독립적인 사업부문으로, 콜텍에서 발생한 적자가 경영상에 긴박한 사유에 해당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감정평가 결과 이렇게(콜텍을 콜트와 구분되는 독립 사업장이라고) 나누어 볼 수 없다고 한 것이 그 하나고,  결정적으로는 재무구조가 건실하고 통기타 사업의 수익성이 좋아서 대전공장의 영업손실 상황이 경영상의 긴박한 사유에 해당된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지요."

이는 결국 회계법인이 '사측의 주장이나 대법원의 우려가 실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다는 것이지요. 게다가 공장이 없어서 재고용이 불가능하다는 콜트-콜텍 사측은 콜트 상호를 부동산업으로 등록해 놓고 친인척들을 이사와 감사로 올려놓은 기타제조 회사를 설립해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상태라고 하더군요.

그러나 이 소식을 듣고 뛸듯 기뻐하는 제게 콜트-콜텍 노동자들은 최종판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하더군요. 그동안 노동관련 판결들이 노동자들의 처지보다는 사측의 이익에 치우친 사례들이 많았다는 우려를 여전히 갖고 있었습니다. 저는 순진하게도 여전히 위 내용대로라면 절대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그런 마음을 이해하기에 더욱 마음이 짠했습니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가 들고 다니는 부당해고소송관련 서류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긴 싸움을 보여주는 부당해고 소송관련 서류들. 이곳에는 콜트콜텍 기타 사측이 현재 부동산사업을 빙자해서 회사를 설립하고 친인척들의 회사에서 기타를 제조하려는 꼼수가 드러나 있습니다.
▲ 콜트콜텍 기타노동자가 들고 다니는 부당해고소송관련 서류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긴 싸움을 보여주는 부당해고 소송관련 서류들. 이곳에는 콜트콜텍 기타 사측이 현재 부동산사업을 빙자해서 회사를 설립하고 친인척들의 회사에서 기타를 제조하려는 꼼수가 드러나 있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과 함께해오고 있는 많은 문화예술활동가들과 뮤지션들의 춥고 긴박했던 시간들이 지나쳐 갑니다. 늘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에 마음을 졸이던 시간들도 있었습니다. 콜트-콜텍 기타노동자가 보여주는 가방 가득한 부당해고소송 관련 서류뭉치들이 그대로 그들의 삶을 드러냅니다. 햇수로 8년. 이제 새해에 이루어지는 최종 판결(2014년 1월 10일 예정)에서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싸움이 그들의 해맑은 웃음으로 끝날 수 있기를!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