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김보경 기자) 지난 5월 민족문제연구소 홈페이지를 해킹해 회원정보를 유출한 고등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연구소 홈페이지를 해킹하고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에 회원정보를 올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모모(15·고교 1학년)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모군이 해외 정보공유사이트에 올린 회원정보를 일베에 다시 게시한 장모(16·고교 1학년)군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모군은 지난 5월 11일 연구소 홈페이지를 해킹해 회원 912명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일베 게시판과 해외 정보공유사이트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장군은 일베 측이 모군이 올린 회원정보를 삭제하자 해외사이트에 올려진 회원정보를 '민족문제연구소 죄인명단'이란 제목으로 게시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정보올림피아드 입상 경력의 'IT 전문가'인 모군은 해킹 실력을 과시하려 유명 사이트를 찾다 민족문제연구소 홈페이지를 해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군은 국제 해커그룹 어나니머스가 북한 대남선전용 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 회원명단을 공개한 것을 보고 따라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두 학생이 연구소에 악감정을 가지고 있었다기보다 단순한 호기심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둘은 안면이 전혀 없는 일베 회원"이라고 설명했다.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사무국장은 "해킹한 당사자가 고등학생이라 유감이고 역사교육 부재를 확인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태그:#일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